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7.0℃
  • 박무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3.6℃
  • 박무제주 20.2℃
  • 흐림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경제

누구나 갈아탈 수 있는 건 아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부부 합산 소득 8,500만 원 이하 1주택자만
중도상환수수료 발생할 수도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1%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접수가 시작되자마자 주택담보대출을 갈아타려는 사람들이 앞다퉈 한국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에 접속하면서 사이트가 마비될 지경이다.

 

기존 이자를 3분의 1로 줄일 수 있다는 소리에 선착순이 아닌데도 정부가 편성한 예산 20조 원이 바닥 날 새라 클릭이 분주하다.

 

하지만 세부적으로 들어가 보면 이번 대출 갈아타기에는 제약이 적지 않다.

 

누가 혜택 보나?

2019723일 이전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사람이나 만기까지 금리가 고정되지 않은 대출을 받은 사람만 갈아타기가 가능하다.

 

소득이 너무 많아도 안 돼요~

부부 합산 소득이 8,500만 원이 넘으면 해당되지 않는다.

 

다주택자 안 돼요~

부부 합산 1주택자만 가능하다.

 

집 값 너무 높아도 안 돼요~

시가 9억 원 넘는 주택인 경우에도 해당되지 않는다.

 

얼마까지 바꿔주나?

5억 원 한도에서 기존 대출금까지만 변환할 수 있다.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나?

기존 대출은행에 따라 발생할 수도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