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조금대전 21.7℃
  • 맑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1.6℃
  • 흐림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20.7℃
  • 맑음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경제

국제 유가와 국내 유가의 시간차? [유류세 인하 종료 유지]

김용범, 유류세 인하 조치 재논의는 이른 시점
유류세 인하 조치 중단 보름 만에 사우디 사태 발생
“국제 유가 요동에도 걱정할 필요 없다”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누구를 탓할 수도 없고, 안 풀리긴 안 풀린다.

 

유류세 인하 조치가 종료되자마자 국제 유가가 치솟았다. 하지만.

 

인하 조치 재논의는 이른 시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치고 나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5(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의 핵심 석유 시설이 예멘 시아파 반군 후티로 부터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자 국제 유가가 요동쳤다.

 

16일 한때 전 장 대비 20%까지 치솟으며 배럴당 71달러를 기록했다.

 

정부는 난감한 표정이다.

 

정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적용해오던 유류세 인하 조치를 9월부터 종료한 바 있다.

 

유류세를 인하조치가 종료되자마자 보름 만에 사우디아라비아 사태가 발생하며 다시 국제 유가가 치솟은 것이다.

 

최근 2~3일 유가가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여러 상황을 감안하면 우리 경제에서 단기간 원유 수급 위축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

 

화재가 발생한 사우디 국영회사 아람코는 세계 최대 석유회사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 장관은 이번 공격으로 사우디 전체 산유량 절반인 하루 평균 약 57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영향을 받게 됐다고 알렸다.

 

570만 배럴은 세계 원유 공급량 5%에 해당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