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8.7℃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경제

이동걸의 확장욕? [산업은행·수출입은행 합병 논란]

이동걸 산은 회장,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합병 필요”
김용범 기재부 1차관, “고유 핵심 역량에나 집중해라”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 회장 개인 의견, 논쟁 불필요해”
계파갈등으로 비춰질 수도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합병 필요” VS “고유 핵심 역량에나 집중해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강하게 맞붙었다.

 

김 차관은 17일 확대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산은과 수은은 고유 핵심기능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어 이동걸 산은 회장의 통합 당위성 언급은 개인적인 의견이라며 선을 그었다.

 

지난 10일 이동걸 산은 회장은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금융이 많은 기관에 분산돼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작심 발언을 내놨다.

 

은성수 전 수출입은행장이 신임 금융위원장으로 취임하자마자 나온 파격 발언이었다.

 

산은은 대내 기업금융특화기관이고 수은은 공적수출신용기관으로 뚜렷하게 다른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김 차관은 이 회장의 발언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어 정책금융기관 지원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각 기관이 보유한 핵심 기능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도 지난 16어려운 상황에서 산은과 수은이 힘을 합쳐도 힘들 판인데, 논쟁을 해서 우리 경제에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며 합병은 이 회장의 개인적인 의견이라 일축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김용범 차관 모두 서울대 경제학과 동문이자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한 공통점이 있다.

 

, 은 위원장과 김 차관은 1년 선후배 사이.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