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6.2℃
  • 연무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4.9℃
  • 흐림울산 24.6℃
  • 흐림광주 22.6℃
  • 박무부산 21.2℃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22.0℃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25.6℃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경제

도대체 어디서 뚫린 거야?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아프리카돼지열병, 치사율 100%
정부, 감염 경로 놓고 오리무중
음식물 급여·농장주나 외국인 노동자에 의한 감염 가능성 낮아
북한에서 5월 발생, 당시 대규모 울타리 확대 설치
태풍 링링때 황해도 일대 대규모 홍수
발생 농장, 한강과 3km, 임진강과 6km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정부는 발생원인과 감염 경로를 놓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오리무중에 빠졌다.

 

원인을 알 수 없으니 더욱 답답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위기 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오전 630분을 기해 48시간 동안 전국에 가축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ASF는 사람과 다른 동물로 감염되진 않지만 돼지가 급성형에 걸렸을 땐 치사율이 100%에 달한다. 구제역과 달리 백신도 없다.

 

사람이 먹고 남은 음식물 때문인가? 아니면 농장주가 해외에 다녀왔나?

 

이번에 ASF가 발생한 농장은 사료를 급여해왔다.

 

농장 주인과 농장에서 일하는 네팔인 노동자 4명 모두 최근 해외를 다녀오지 않았다. 네팔은 ASF 발생국도 아니다.

 

추석 연휴 발생 농장 방문객에 의한 전파 가능성은?

 

학계에선 ASF의 잠복기간을 4~19일로 본다. 추석 연휴 초기에 전염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그렇다면 더욱 큰 일. 전국으로 확대 가능성이 생긴다.

 

하지만 아직 파주에서만 ASF 발생이 보고됐을 뿐 다른 지역에선 발견되지 않았다.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은?

 

발생 농장은 북한과 불과 10~20거리.

 

북한은 지난 5ASF 발생을 공식 발표했다. 당시 정부는 야생 멧돼지가 철책선을 뚫고 남하할 가능성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육로가 아닌 수로를 통해 떠내려 올 가능성은 열려 있다.

 

지난 7<조선중앙TV>는 태풍 링링에 의한 피해를 상세히 보도했다.

 

특히 황해도에 피해가 컸으며 개성시와 사리원 일대는 물에 잠기고 가로수가 쓰러졌다.

 

발생 농장은 한강 하구와 3, 임진강과 6km 거리에 불과하다.

 

정부는 북한에서 ASF 발생 당시 접경지역 10개 시·군 농가는 물론, 멧돼지 서식지 주변 양돈농가 880여 곳에 울타리 확대 설치 계획을 세웠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원희룡, 與에 "민주당에 민주 없다는 말 사실"...금태섭 징계 비판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조치를 놓고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건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 지사는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다"면서 "금태섭 의원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다. 국민에 대한 징계"라며 여당의 금 전 의원 징계조치를 거듭 비판했다. 이어 "금태섭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라며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민주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다. 민주당이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아울러 지난 2006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를 비판했다가 지지층의 뭇매를 맞은 일화도 언급했다. 그는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며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고 회고했다. 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