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2.0℃
  • 흐림제주 9.9℃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경제

부동산정책 비웃는 국토교통부의 강남부동산 달인들

안 잡히는 걸까? 안 잡는 걸까?
누구도 자기 무덤을 파진 않는다
재테크 달인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손병석 철도공사사장, 이문기 주택토지실장, 김재정 전 기획조정실장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강남이 불패면 대통령도 불패다!”...하지만 대통령은 속절없이 졌다.

 

대통령의 비책들은 집값 잡기는커녕 집값을 올렸고 비수가 돼 돌아왔다.

 

8.2대책에 9.13대책. 급기야 분양가상한제까지 내건 문재인 정부. 과연 강남불패를 견제할 수 있을까?

 

자기 무덤을 자기가 파진 않는다

 

부동산으로 성공하려면 국토부 고위공직자 부동산 위치를 알면 된다!” 인터넷상에서 우스갯소리로 나오는 얘기가 마냥 즐겁지만은 않다.

 

이른바 웃픈(웃기지만 슬픈)’ 현실이다.

 

국토교통부는 서울과 수도권 집값 안정화를 위해 8.2대책에 이어 9.13대책 등 각종 부동산 대책을 쏟아냈다.

 

급기야 분양가상한제라는 초강수까지 예고했지만 강남 집값은 좀처럼 누그러들지 않고 있다.

 

도대체 서울, 특히 강남 집값이 잡히지 않는 이유는 뭘까? 대한민국 부동산 정책을 관장하는 국토교통부에 물어보면 답을 주지 않을까?

 

똘똘한 한 채의 대명사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1차관 역할은 우리나라 토지·주택 관련 정책을 총괄하는 것. 그에 맞게 박선호 제1차관은 대표적인 주택정책 전문가다.

 

2005년 주택정책과 과장을 시작으로 공공주택건설추진단장, 주택토지실장, 국토도시실장을 거쳐 지난해 12월 제1차관에 올랐다.

 

박 차관은 문재인 정부 정책에 맞춰 다주택 보유는 지양하고 똘똘한 한 채만 갖고 있다.

 

서초구 서초동 현대 ESA 2’. 2016년 당시 59,200만 원이던 가액은 매년 증가해 올해 3월 기준 73,300만 원.

 

3년간 14,000만 원 넘게 뛰어올랐다.

 

한 달 평균 400만 원씩 부수입이 생긴 셈. 시세 기준이 아니라는 점은 애교로 넘어가자.

 

2018년 박 차관의 재산은 333,500만 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지난 7월 발표한 자료에 따라 시세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70억 원이 된다.

 

박 차관은 당당히 국토부 산하기관 고위공직자 재산 순위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선견지명의 대명사

손병석 철도공사사장, 1차관

 

문재인 정부 초대 제1차관이었던 손병석 철도공사사장. 가히 재테크의 달인이라 불러도 무방하다.

 

기획조정실장으로 있던 지난 2017. 손 사장은 당시 보유하고 있던 서초구 방배동 삼익아파트와 세종시 아파트를 매각하고 강남구 대치동 쌍용2차 아파트를 매입했다. 36평형 165,080만 원.

 

선견지명이 있었던 걸까? 해당 아파트를 매입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강남구청은 쌍용2차 아파트 재건축 시행계획을 인가했다. 기가 막힌 타이밍이다.

 

현재 이곳은 23억 원에 매매가 이뤄지고 있다. 계산하면 2년 만에 65,080만 원을 벌었다. 2018년 차관직 연봉은 약 12,500만 원. 참고만 하자.

 

나도 그들처럼

이문기 주택토지실장,

김재정 전 기획조정실장

 

그밖에 이문기 주택토지실장과 김재정 전 기획조정실장도 대표적인 강남 부동산 전문가다.

 

이 실장은 지난 812, ‘분양가 상한제 적용기준 개선 추진 방향을 직접 브리핑한 당사자.

 

주택정책과장에서부터 주택정책관을 거쳐 주택토지실장까지.

 

박선호 제1차관의 성장 코스를 그대로 밟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박 차관의 똘똘한 한 채주의도 잇고 있다.

 

이 실장의 똘똘한 한 채는 145,000만 원으로 신고한 강남구 대치동 쌍용아파트.

 

김 전 실장은 2018년 신고 당시 다주택자였다.

 

개포동 현대아파트와 도곡동 상가는 본인 이름으로 돼 있고 배우자 명의로 성남에 다세대주택을 갖고 있었다.

 

1년 동안 약 1억 원 올랐다. 연봉만큼 부동산으로도 벌어들였다는 얘기가 된다.

 

누구도 자기 무덤을 파진 않는다.

 

강남 집값이 안 잡히는 걸까? 아니면 안 잡는 걸까?





배너


‘수상한 편지’가 임종석 불출마 원인? [총선 D-5개월]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근래까지 총선 출마 의지를 다지던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불출마 선언을 두고 배경에 눈길이 쏠린다. 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임 전 실장은 불과 3주 전까지만 해도 일각의 자중 요구에 “내가 바보냐”며 출마 의욕을 불태웠다. 임 전 실장은 그러나 17일 돌연 자신의 페이스북 등에서 불출마를 선언했다. 재야에서 통일운동에 매진하겠다는 게 이유였다. 불출마 움직임은 민주당 지도부도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튿날 “이해찬 대표가 조만간 임 전 실장을 만나 본인 얘기를 직접 들어봐야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임 전 실장과 같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 출신인 이인영 원내대표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야당 일각에서는 불출마 선언 배경에 특정한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다. 일가가 줄줄이 구속기소되고 자신도 수사대상이 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처지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수상한 편지’에 등장한 임종석 지난달 20일 주요 포털사이트에 오른 <월간조선> ‘北 석탄 수사기록서 임종석 등장하는 편지 全文 발견’ 제하 기사에 따르면 임 전 실장과 동향인 사업가 A씨는

대통령도, 국회도 피해가는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② 국민기업과 살인기업 사이
[시사뉴스 박상현, 오승환 기자] ‘국민기업’ 포스코(POSCO). 2000년, 민영화가 완료됐음에도 국민연금공단이 11.72% 대주주로 있는 등 여전히 정부의 입김이 강하다. 포스코그룹의 계열사인 포스코건설은 민영화 이전인 1994년 거양개발, 포스코엔지니어링, 포항종합제철 건설부를 합쳐 탄생했다. 응당 포스코건설도 국민기업이어야 할 터. 하지만 현재 모습은 ‘국민기업’은커녕 도리어 국민 주거환경을 위협하고 공정거래를 역행하는 등 건설회사의 부정적 단면만 보이고 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의 해명은 들을 수 없었다. 이 사장은 어디에 있는 걸까? 국회도 대통령도 피해가는 포스코건설이다. ■ 국민기업과 살인기업 사이 “최악의 살인기업 1위” 불명예를 넘어 섬뜩한 표현이다. ‘산재사망 대책마련 공동 캠페인단’은 지난 4월, 포스코건설을 ‘2019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1위 포스코건설, 3위 포스코)했다. 지난해만 산재 사상자가 16명이었다.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최근 5년간 사망자만 26명, 부상자 포함 42명” 전쟁·재난 영화 속 이야기가 아니다. 연평해전에서 발생한 우리 해군 사망자는 6명이었다. 지난 국


[건강백세] 기억력 높이고 치매를 예방하는 데 탁월한 식품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뇌도 다른 장기와 마찬가지로 음식과 생활습관에 따라 기능이 저하되기도 하고 향상되기도 한다. 무엇을 먹느냐에 따라 청년의 기억력을 노인이 되어서도 유지될 수 있다. 운동과 휴식 등 뇌에 좋은 생활습관과 함께 챙겨먹으면 좋은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음식들을 소개한다. 오메가-3 비중 높은 들기름 들깨에서 짜낸 들기름은 기억력과 학습능력을 높여준다. 들기름은 지방산 중 오메가-3가 차지하는 비율이 60% 정도로 식물 기름 중 가장 높다. 오메가-3는 몸에서 만들지 못해 반드시 섭취해야 하는 필수지방산으로 치매와 심혈관질환 예방, 학습능력 향상 효과가 있다. 부산대 식품영양학과 조은주 교수팀은 기억력과 인지능력이 손상된 쥐에게 들기름과 옥수수, 올리브기름을 각각 2주간 먹인 다음 단·장기기억능력과 관련한 행동 양상을 살펴보는 방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단기기억능력 평가는 T-미로 실험에서 들기름을 투여한 쥐는 물체인지능력과 공간기억능력이 기억력을 손실한 쥐보다 각각 13%와 24% 높게 나타나 정상군과 유사한 수준으로 회복됨을 확인했다. 장기기억능력을 평가하는 수중 미로실험에서도 들기름을 투여한 쥐는 학습한 목적지를 기억해 도달 시간이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