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8.7℃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경제

2019국감 떨고 있는 호반건설① 경영천재의 놀라운 비밀 [김상열&김대헌]

호반건설, 유령회사 설립부터 내부거래, 산업 재해 은폐 의혹까지. ‘논란 종합선물세트’
국감 출석 확실시...‘김상열 회장이냐 김대헌 부사장이냐’
김 부사장, 15세에 호반 최대주주, 32세에 그룹 최대주주 등극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회장이냐 부사장이냐.

 

페이퍼컴퍼니 설립 의혹, 산업 재해 은폐 의혹, 일감 몰아주기에 편법승계까지.

 

국감장 증인으로 불러야 할 사유는 차고 넘치는데 누굴 불러야 할지 국회의원들도 고민에 빠질 일이다.

 

호반건설은 올 한 해 유독 힘들었다.

 

유령회사 설립으로 신도시 공공택지를 무더기로 낙찰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일감몰아주기로 편법승계 의혹까지 받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열사병으로 쓰러진 인부를 안전관리자가 119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현장 책임자에게 구타를 당했다는 사실까지 전해졌다.

 

현재 호반건설그룹은 김상열 회장이 이끌고 있다. 하지만 최대주주는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

 

2008년 당시 매출 170억 원 규모의 비오토(호반)10년 만에 매출액 16,000억 원 규모로 성장시켰고, 2017년에는 당기순이익이 호반건설의 3배를 넘었다.

 

덕분에 2018년 호반건설과 합병을 통해 지분 54%를 가진 최대주주가 됐다.

 

대단한 경영 실력에는 두 가지 비밀이 있다.

 

먼저 계열사들과의 높은 내부거래 비율.

 

대부분의 영업을 계열사 일감으로 채웠다는 뜻이다.

 

호반건설그룹이 2016년까지 대기업 집단에 속하지 않아 공정거래법상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있었다는 점은 참고만 하자.

 

더 놀라운 건 김 부사장의 나이다. 1988년생. 경영천재, 이른바 능력자다.

 

비오토 최대주주가 된 2003년엔 15세에 불과했다.

 

김대헌 부사장이 김상열 회장의 장남이라는 사실은 경영천재에겐 그리 중요해 보이진 않는다.

 

김 회장이 증언대에 설 지 김 부사장이 증언대에 설 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하지만 흥미로운 건 김 부사장의 출석 여부다.

 

산전수전 다 겪은 대기업 총수들도 쩔쩔매는 국감 증언대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