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2.22 (토)

  • 맑음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5.3℃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6.1℃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5.0℃
  • 연무제주 9.9℃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e-biz

스마트 프로젝터 ‘젤리빔’ 1인가구 싱글라이프 200% 즐기기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갈수록 1인가구, 싱글족들의 비율이 높아짐에 따라 라이프 트렌드도 계속해서 변화하고 있다. 혼밥, 혼술, 혼캠핑 등 혼자 밥을 먹고 술을 마시고 혼자 캠핑을 하는 문화가 성행하고 있는 것.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1인가구에 최적화한 생활 아이템들이 다양하게 등장, 보다 폭넓은 ‘혼자 라이프’를 누릴 수 있게 됐다.


특히 20~30대 직장인 싱글족들은 퇴근 후 주말에 집에서 시간을 보내며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혼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취미 생활에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더불어 유튜브, 넷플릭스 등 각종 동영상 콘텐츠 이용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며 드라마와 영화를 좋아하는 이들에게 어느덧 미니빔 프로젝터는 필수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오리엔텍에서 런칭한 초미니 스마트 프로젝터 ‘젤리빔(Jellybeam)’ JB-100은 평소 영상 관람을 즐기는 사람뿐 아니라 TV가 없이 핸드폰이나 PC로 영상을 시청하는 이들에게도 매우 유용한 아이템이다.


글로벌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의 오리지널 캐릭터 ‘브라운앤프렌즈’를 디자인에 활용한 비주얼부터 45x45x46mm의 작은 사이즈에 110g의 초미니 중량을 갖춘 휴대용 소형빔이기에 소음이 적고 보관이나 사용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집, 캠핑장, 사무실 등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활용할 수 있다고 한다.


신제품 JB-100의 작고 아기자기한 디자인은 귀여운 감성과 분위기를 좋아하는 키덜트족의 이목을 끌며 편리한 휴대성은 나홀로 캠핑족들의 관심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안드로이드 OS탑재로 스마트기기 연결 없이도 단독으로 인터넷과 동영상을 이용할 수 있으며 유튜브, 넷플릭스 등의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 영상 스트리밍을 감상할 수 있다. 1,600mAh의 배터리에 최대 20,000시간 이상 지속되는 오슬람 LED가 적용돼 일반 할로겐램프 수명 대비 약 10대 더 긴 시간으로 사용 가능하다. 남녀 노소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라인프렌즈 스마트빔으로 1인 가구, 직장인들의 싱글라이프를 200% 충족시킬 전망이다.


오리엔텍은 이번 젤리빔 브랜드 런칭을 기념해 제품 구매시 미니 삼각대, 50인치 와이드 스크린을 증정한다.








커버&이슈

더보기
"타다는 콜택시 아니라 렌터카다" [1심 무죄]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던 승합자 호출 서비스 '타다'가 불법이 아니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상구 부장판사는 19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가 대표와 자회사 브이씨앤씨(VCNC) 박재욱 대표, 함께 재판에 넘겨진 두 법인에 무죄를 선고했다. 핵심 쟁점은 타다의 콜택시 여부였다. 검찰은 "타다 서비스가 사실상 콜택시사업"이라고 주장했지만 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법률에 기반한 렌터카사업이 맞다고 보았다. "이 사건은 쏘카와 타다 이용자 사이에 승합차 임대 계약이 성립된 것으로 해석되는지 여부가 쟁점이다." 쏘카와 이용자간 임대차 계약이 성립됐다면 타다를 적법한 렌터카 서비스로 볼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불법 콜택시로 봐야 한다는 의미다. 타다를 렌터카 서비스로 판단한 이유는 무엇일까. "타다 서비스는 이용자가 직접 운전 없이 이동 편의를 높이기 위해 분단위 예약 호출로 쏘카가 알선한 타다 드라이버가 운전하는 승합차를 임차하는 일련의 계약이다. 이용자와 쏘카 사이 초단기 임대 계약이 성립된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여객운수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검찰과 법원의 생각은 달랐다. "타다

정치

더보기
행복한 핑크빛으로 혁신·확장·미래 그린다 [미래통합당 출범]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자유한국당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3년 만이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뭉친 미래통합당이 17일 공식 출범했다. “정권 심판의 길에 나선다. 혁신 없는 통합 없고, 중도층으로 확산한 보수 통합으로 미래세대 주역들이 주체가 되는 대한민국을 지향하겠다.” 박형준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통합의 키워드로 ‘혁신', '확장', '미래’를 꼽으며 핵심가치를 설명했다. “역사적인 과업을 달성했다. 자유민주주의 진영에 길이 남을 위대한 큰 걸음을 내디뎠다. 첫 걸음을 내딛기가 어렵지 한 걸음 내딛으면 탄력이 붙는다. 무섭게 가속도가 붙어 반드시 문재인정권의 폭정을 막아낼 것이다. 대한민국을 살려내는 것, 우리가 할 수 있다. 이제 황교안은 없고 미래통합당만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축사를 통해 보수와 중도, 나아가 더 많은 국민이 함께할 국민대통합 정당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상징색은 국민 행복을 추구하는 ‘해피 핑크’”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황 대표 체제의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최고위원체제를 이어가되, 추가로 최고위원 4명을 선임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준석 새로운보수

경제

더보기
"타다는 콜택시 아니라 렌터카다" [1심 무죄]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던 승합자 호출 서비스 '타다'가 불법이 아니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상구 부장판사는 19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가 대표와 자회사 브이씨앤씨(VCNC) 박재욱 대표, 함께 재판에 넘겨진 두 법인에 무죄를 선고했다. 핵심 쟁점은 타다의 콜택시 여부였다. 검찰은 "타다 서비스가 사실상 콜택시사업"이라고 주장했지만 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법률에 기반한 렌터카사업이 맞다고 보았다. "이 사건은 쏘카와 타다 이용자 사이에 승합차 임대 계약이 성립된 것으로 해석되는지 여부가 쟁점이다." 쏘카와 이용자간 임대차 계약이 성립됐다면 타다를 적법한 렌터카 서비스로 볼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불법 콜택시로 봐야 한다는 의미다. 타다를 렌터카 서비스로 판단한 이유는 무엇일까. "타다 서비스는 이용자가 직접 운전 없이 이동 편의를 높이기 위해 분단위 예약 호출로 쏘카가 알선한 타다 드라이버가 운전하는 승합차를 임차하는 일련의 계약이다. 이용자와 쏘카 사이 초단기 임대 계약이 성립된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여객운수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검찰과 법원의 생각은 달랐다. "타다

사회

더보기
'합정역 5번출구' 유산슬이 늙으면 '신림역 7번출구' 부를까?
[시사뉴스 김형석 기자] 신림역에는 지상으로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가 7번출구에 딱 하나 설치돼 있다. 고장 나지도 않았는데 낮에는 항상 멈춰 있다. 절전을 위해 출·퇴근때만 운영하기 때문이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이 에스컬레이터는 무용지물이다. 주로 낮시간에 활동하는 노인들은 지팡이를 짚고 힘겹게 올라가야 한다. 엘리베이터가 있지만 멀리 있는데다 타고 올라가도 상가로 향하게 돼 있어 다시 돌아서 나와야 한다. 쇼핑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보단 승객의 불편을 악용해 쇼핑을 유도하는 상술이 엿보인다. 이렇게 돌아서 나오면 차라리 계단으로 천천히 올라가는 것보다 오래 걸린다. 계단을 포기하고 아예 6번출구쪽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상으로 올라와 다시 횡단보도를 건너는 노인도 많다. 주변 상인들은 "○○○○상가에 위임한 뒤 그렇게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한다. 정작 필요한 이들이 못 쓰는 에스컬레이터는 '문명의 이기(利器)'가 아니라 '이기(利己)적 문명'일 뿐이다. 지하철 에스컬레이터 민영화의 역설이다. 사람은 누구나 늙는다. 유산슬도 늙는다. 유산슬이 늙고 병들어 '합정역 5번출구' 대신 '신림역 7번 출구'를 부르면 더 큰 공감을 불러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