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5.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2.5℃
  • 맑음대전 24.4℃
  • 구름조금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3.9℃
  • 맑음광주 23.8℃
  • 맑음부산 21.9℃
  • 맑음고창 22.2℃
  • 흐림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0.0℃
  • 맑음보은 23.9℃
  • 맑음금산 24.5℃
  • 맑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8.0℃
  • 구름조금거제 23.4℃
기상청 제공

경제

평균 연봉 6,600만 원의 파업 [철도노조 4% 때문에]

평소대비 KTX 72.4%, 새마을호 61.8%, 무궁화호 66.7%, 화물 32.1% 수준으로 운행
노조, “임금 4% 인상, KTX-SRT 통합” 요구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한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임금 인상,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며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사흘간 한시적인 경고파업에 돌입했다.

 

철도는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돼 있어 파업을 하더라도 상당수 노조원은 열차 운행에 투입돼야 한다.

 

열차 운행이 전면 중단되지는 않았지만 일부 열차 운행이 취소되며 시민들은 불편을 겪고 있다.

 

이번 파업으로 KTX는 평소의 72.4%, 새마을호 61.8%, 무궁화호는 66.7% 수준으로 운행되며 화물열차의 경우 32.1% 수준으로 운행될 예정이다.

 

시민들 발을 담보로 한 파업. 왜 하는 걸까?

 

현재 철도노조는 인건비 인상(4%) 42교대 근무를 위한 인력충원 비정규직 직접고용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 4가지를 요구하고 있다.

 

가장 큰 핵심 사안은 SRT와의 비교다.

 

“SRT는 수익이 보장되는 알짜배기 노선만 운영하고 있어 인력관리가 용이한 반면 한국철도공사의 경우 다양한 자회사가 여러 분야에서 협업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인력관리가 부실하다

 

노조 측은 자회사간 임금이나 노동조건도 코레일 본사와 SRT와 견주어 심각할 정도로 부실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철도노사는 지난 5월 임금단체교섭 시작이후 12차례나 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결국 노조 측은 지난 821일 교섭결렬을 선언했고, 조합원 총회를 통해 73.4%의 찬성률로 쟁의를 결정했다.

 

경쟁

 

최초 SRT를 도입한 이명박·박근혜정부의 철도정책은 독점된 철도시장에서 경쟁을 토대로 가격 인하·서비스 강화를 이루는 것이었다.

 

명절날 같은 노선에서 SRTKTX보다 먼저 매진되는 현실.

 

STR 좌석보다 좁은 KTX 좌석의 요금이 10% 이상 높다는 건 노조도 인정해야 할 현실이다.

 

노사간 처우개선을 논의할 게 아니라 서비스 강화를 먼저 논의해야 하지 않을까?

 

지난해 코레일 평균 연봉은 6,600만 원이 넘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출판도시문화재단, 독서문화공간 ‘큐레이션 서가’ 선보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출판도시문화재단은 지혜의숲 개관 6주년을 맞아 오는 30일 ‘큐레이션 서가’를 선보인다. 지혜의숲은 출판도시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공공의 서재로 출판사는 물론 연구자, 학자, 저술가들의 소장 도서를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열린 독서문화공간이다. 지혜의숲은 다양한 문화예술행사의 장으로 활용되면서 책을 사랑하고 시민들의 안식처로 사랑받고 있다. 큐레이션 서가는 하나의 주제에 맞춰 도서를 선정해 독자들의 다채로운 독서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서가의 첫 번째 주제는 ‘여행’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자유롭게 떠날 수 없지만, 책 속에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통해 새로운 여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큐레이션 서가 오픈과 함께 ‘문발살롱’도 오픈한다. 문발살롱은 더 넓고 풍성한 책과 인문학의 세계, 그것을 포괄하는 세상의 모든 관심사를 독자와 함께 향유하고자 기획된 파주출판도시 인문학당의 연계 프로그램이다. 문발살롱은 5월 30일 ‘이탈리아 아트 트립’의 김현성 작가 강연을 시작으로 6월 6일에는 ‘나의 문구 여행기’의 문경연 작가, 6월 13일에는 ‘셰익스피어처럼 걸었다’의 최여정 작가가 차례로 강연에 나선다. 참가를 원하는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