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8.0℃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20.7℃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9.6℃
  • 구름조금강화 18.0℃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칼럼

LG가 삼성 이겼다 [경제데스크 칼럼]

URL복사

글로벌 CSR 평판, LG 40위 > 삼성 90위
<시사뉴스> 제562호 커버스토리, “그들이 존경받는 이유”
“국내 기업 CSR 성찰 필요”



[시사뉴스 오승환 경제팀장] 어쩌면, 기자로선 운이 좋은 날이었다.

 

퇴근길 버스를 기다리던 내 앞에서 특종이 발생했으니까.

 

도와주세요!”

 

치한의 괴롭힘에 시달리던 여성은 구조요청을 했고 한 청년이 응답했다.

 

청년은 치한의 흉기에 찔리면서도 여성을 구했고 치한을 제압했다.

 

다행히 생명엔 지장이 없었지만 청년은 한동안 병원신세를 져야 했다.

 

정의의 기사가 나타났다

 

LG그룹이 발 빠르게 나섰다. LG의인상 수여.

 

사회정의를 실천했다며 시민들을 대신해 청년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의인이 된 청년은 물론 LG그룹에까지 세간의 칭찬이 자자했다.

 

역시 LG가 잘 해.”

 

LG는 그동안 기업의 사회적 책임(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에 공을 들여왔다.

 

그래서일까?

 

LG글로벌 브랜드 가치(Brand Finance, 2019)’91위에 불과했지만 글로벌 CSR 평판(Reputation Institute, 2019)’40위나 됐다.

 

우리나라 기업 중 가장 높다.

 

글로벌 브랜드 가치 5위로 우뚝 선 삼성이 CSR 평판에선 90위에 머물렀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의미 있는 순위다.

 

이번호 커버스토리는 그들이 존경받는 이유.

 

시장경제체제에서 기업은 이윤 추구가 먼저였고 비용만 소모되는 사회적 책임엔 인색한 편이었다.

 

국내 기업들은 더욱 그랬다.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대체할 만한 우리말 표현이 딱히 없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살아남느냐, 아니면 도태되느냐.

 

동물의 세계와도 같은 경쟁을 하고는 있지만 이젠 사회적 책임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사회적 가치는 인간과 동물을 구분하니까.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회도서관, 김진표 국회의장 의회외교 자료집 증정식 개최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국회도서관(관장 이명우)은 5월 27일(월) 오후 3시 국회도서관 국가전략정보센터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등 국회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의회외교 자료집 『대한민국 의회외교 기록: 김진표 국회의장』의 증정식을 개최했다. 이 자료집은 의회외교를 주제로 한 최초의 국회기록정보 자료집으로서 김진표 국회의장이 재임기간 중 추진한 방문·초청외교, 국제회의, 예방·기념행사 등 주요 외교활동 기록을 담고 있다. 또한 회의록·의안, 사진 등 다양한 국회기록정보와 함께 국회도서관만의 차별화된 AI 의정분석 서비스인 아르고스(Argos)를 통해 추출한 의회외교 키워드와 시각화된 분석 데이터 등도 제공한다. 이날 증정식은 제21대 국회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김진표 의장의 의회외교 성과를 기념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명우 국회도서관장은 김진표 의장에게 의회외교 자료집을 증정하며,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우리 국회의 외교 역량을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한 헌신과 노력에 감사의 뜻을 표하였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증정식에서 “행정부의 외교가 주로 동맹국에 집중할 수 밖에 없는 외교 현실을 고려할 때, 그 공백을 메울 수 있는 의회외교는 그 중

경제

더보기
정부 '전세사기특별법' 대안 제시..."'선구제 후회수' 더 고민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정부가 야당 전세사기특별법 개정안 국회 처리 하루 앞두고 정부안을 제시했다. 오는 28일 '선구제 후회수'를 골자로 한 전세사기특별법 개정안의 통과를 강행할 예정인 가운데 정부가 27일 정부안을 내놨다. 피해자가 현재 주거지에서 내몰리지 않도록 주거안정성을 제공하고, 피해구제 사각지대에 있던 신탁사기 주택 등도 매입 요건을 완화하기로 했다. 정부안에 따르면 LH는 피해자의 우선매수권을 양도받아 피해주택을 경매를 통해 매입한 후 그 주택을 공공임대로 피해자에게 장기 제공한다. 경매 과정에서 정상 매입가보다 낮은 낙찰가로 매입한 차익(LH 감정가-경매 낙찰가)을 활용해 피해자에게 추가 임대료 부담 없이 살던 집에 안정적으로 살 수 있도록 지원한다. 피해자가 이후에도 계속 거주를 희망하면 시세 대비 50~70% 할인된 비용으로 추가로 거주(10년+10년)할 수 있다. 임대료를 지원하고 남은 경매 차익은 피해자의 공공임대주택 퇴거 시 지급해 보증금 손해를 최대한 회복하도록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는 경·공매 유예 등 경매가 본격화되지 않아 매입 실적이 저조하지만 이번 방안으로 피해자는 살던 주택에서 추가 임대료 부담 없이 보증금 피해까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공정과 상식이 무너진 나라… 지도자들이 본을 보여 바로 세워야
음주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인기가수 김호중 씨의 법꾸라지 행보를 보며 ‘공정과 상식이 무너져 내려도 이렇게 무너져 내릴 수는 없다’라는 생각에 어이없음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 김호중 씨는 누가 봐도 유죄가 뻔한 죄(현재 김호중에 대해 적용할 수 있는 죄는 무려 7가지로 음주운전, 교통사고 후 미조치, 도주치상,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대리자수, 증거인멸, 위험운전치상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등이다)를 짓고도 법꾸라지(법을 이용해 가장 적은 양형을 받도록 하는 것) 전략을 세우고 경찰조사에 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씨는 일반에게 공개된 첫 조사이자 4번째 소환조사인 지난 21일 경찰서 조사 후 반성의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은 채 옅은 미소까지 지으며 “죄인이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죄송합니다”라고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2일 김 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주치상 등 4가지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24일 낮 12시 영장실질심사 후 김씨를 결국 구속했다. 이에 앞서 김 씨의 소속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에서 "김호중은 오는 23~24일 공연을 끝으로 모든 활동을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