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6.2℃
  • 연무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4.9℃
  • 흐림울산 24.6℃
  • 흐림광주 22.6℃
  • 박무부산 21.2℃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22.0℃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25.6℃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e-biz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공간 AHC ‘퓨처 살롱’ 그랜드 오픈 이벤트 성료

                                                                 (사진 제공:=AHC)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에스테틱 노하우를 담은 컨템포러리 화장품 브랜드 AHC가 K-Beauty의 집결지인 명동의 플래그쉽 스토어 ‘퓨처 살롱(Future Salon)’ 그랜드 오픈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 날 행사에는 오픈을 축하하기 위해 중국 유통사인 징둥닷컴 관계자, AHC의 브랜드 앰버서더로 활약 중인 배우 오연서와 조보아, 중국 앰버서더인 양차오웨(杨超越양초월), 그리고 많은 뷰티 업계 관계자와 인플루언서, 왕홍 등 수많은 방문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또한 오픈을 기념하는 테이프 커팅식 외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공간을 즐기기 위한 스탬프 투어, DJ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진행되었다.


AHC가 에스테틱 노하우를 담은 뛰어난 제품력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해외 관계자들 또한 ‘퓨처 살롱(Future Salon)’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AHC가 추구하는 아름다움에 대한 가치에 ‘Future Beauty’라는 개념을 더해 보다 신선하고 감각적인 장소로 꾸며졌다는 평이다.


이 공간을 직접 체험한 참석자들은 “브랜드가 무척 미래지향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 같다”, “색다른 공간에 들어와있는 기분이 들어 설렌다”고 말하며 곳곳에 마련된 포토존에서 인생샷을 남기는 등 즐거움을 만끽했다.

AHC 플래그쉽 스토어 ‘퓨처 살롱’은 ‘Find Your Future Beauty‘라는 슬로건 아래, 개개인이 생각하고 상상하는 미래의 뷰티를 감각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Sharing the Joy of Beauty라는 AHC의 브랜드 철학과 가치를 직,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


AHC 퓨처 살롱은 현재와 미래가 하나의 공간에 공존하는 독특한 구조로서, 방문자들에게 공간과 시간을 초월한 것 같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 전했다.


또, 첨단 기술을 활용한 피부 진단을 통해 내 피부에 맞는 제품을 추천받을 수 있고, 환상적인 영상이 구현되는 미디어 월 또한 포토스팟으로 만날 수 있다. 다양한 포토존은 물론, 체험들도 마련해두었다고 한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원희룡, 與에 "민주당에 민주 없다는 말 사실"...금태섭 징계 비판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조치를 놓고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건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 지사는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다"면서 "금태섭 의원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다. 국민에 대한 징계"라며 여당의 금 전 의원 징계조치를 거듭 비판했다. 이어 "금태섭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라며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민주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다. 민주당이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아울러 지난 2006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를 비판했다가 지지층의 뭇매를 맞은 일화도 언급했다. 그는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며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고 회고했다. 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