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5℃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28.7℃
  • 흐림대구 26.4℃
  • 흐림울산 24.6℃
  • 박무광주 24.5℃
  • 부산 24.0℃
  • 흐림고창 24.0℃
  • 제주 24.3℃
  • 흐림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7.4℃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6.3℃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문화

[이화순의 아트&컬처] '조각계 김기창' 꿈꾼 신재환, '돌·유리조각' 새지평 열어

전뢰진 선생 제자, 국내 최초로 대리석+유리 조각 선보여
16일까지 서울 압구정동 청작화랑, 9회 개인전서 30점 전시




장애를 극복한 조각가 신재환(46)이 '돌 유리' 조각이란 새로운 지평을 열고 제9회 개인전을 청작화랑(서울 압구정)에서 열고 있다. 


출생과 동시에 청각·언어 장애를 안고 살아온 신 작가는  한발한발 열심히 조각가의 길을 걸어왔다.  장애가 본인의 잘못이 아님에도 사회의 차별을 느끼며 속으로 들끓는 억울함을 예술로 승화시켜야 했다.  다행히 한국 돌조각의 대가인 전뢰진 문하에서 6년간 그 열정과 예술혼을 물려받았다. 


20여년간 '둥지'를 주제로 서정적인 구상조각에 몰입했던 그는, 2년 전부터는 유리조형에 심취해 돌과 유리를 융합한 추상조각을 국내 최초로 시도하기 시작했다.  또 남서울대학교 유리조형학과 박사과정에서 공부하며 주경야독의 열정을 불태웠다. 


"대리석과 유리를 접목하다보니 많은 진통을 겪었다"고 고백하는 신 작가는 "새로운 영역의 작품을 국내 최초로 시도해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김기창 선생 생전에  "좋은 작가로 성장해서 장애우 위해 보람있는 일 많이 하라"는 격려를 받았던 신 작가는,  청년시절부터 김기창 화백을 롤모델 삼아 '조각계의 김기창'을 꿈꿨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곳을 향하여(Toward that the place)’란 주제로 대리석과 유리를 접목한 새로운 추상 조각 근작 30점을 내놓았다.  묵직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전통적 소재 '대리석'과 빛을 통과시키는 동시에 색을 발현시키는 현대적 소재 '유리'를 접목한 고난도의 신작을 보여준다.


하루종일 작품에 빠져 살다시피하는 그는, 너무 다른 물성을 지닌 돌과 유리를 하나로 조립·가공하면서 숱한 도전과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그 과정 속에 추상적 미감을 극대화했고, 기하학적 구조와 패턴을 바탕으로 작품을 완성했다.  그의 작품은 한편으로는 고도의 형식미를 탐구해온 신고전주의적 미감과 통한다고 볼 수 있다.



신 작가는 밝은 색과 어두운 색, 투명함과 불투명함 등 상반된 색, 표면을 한 작품에 담아내면서 인간의 이중성과 순수성의 변질 등 메시지를 전한다. 또 작가노트를 통해 "관객들이 작품과 조우하는 동안 ‘내면의 나’를 만나고, 그를 통해 ‘진정한 자아’를 찾아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들의 성장을 늘 지원하고 후원해온 신 작가의 어머니, 손성례 청작화랑 대표는 이번 전시를 포함해 모두 세차례에 걸쳐 아들의 개인전을 챙겨왔다.    

“꼭 아들이라서가 아니다. 대리석과 유리라는 전혀 다른 물성의 재료를 써서 국내에서 보기 힘든 조각 작품을 만들었기에 많은 분들이 보고 갔으면 좋겠다"고 초대의 인사를 전했다.  전시는 16일까지.




배너







정치

더보기
故최숙현선수 가혹행위 추가 피해자들, 국회 기자회견서 폭로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가 상습적 폭행과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최 선수와 함께 선수 생활을 했던 피해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숙현 선수 사건으로 신체적 정신적 충격 가시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동료 선수들이 당시 상황을 직접 증언하기 위해 큰 결심과 용기로 함께 이 자리에 섰다"며 추가 피해자 2명을 소개했다. 자신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 선수라고 소개한 이 피해자는 "그동안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으며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돼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감독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으며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저희를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말했다. 이 피해자는 "감독은 2016년 8월 점심에 콜라를 한 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빵을 20만원어치 사와 최숙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