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15.6℃
  • 구름조금강릉 18.9℃
  • 박무서울 17.1℃
  • 박무대전 18.0℃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7.4℃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7.0℃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6.5℃
  • 구름조금보은 16.1℃
  • 맑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17.9℃
  • 맑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경제

김정은의 배신? 현정은의 해법?④ 한 순간, 바람 앞 등불이 된 ‘아산’의 꿈

문재인 정부 & 현정은 회장 =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진다.
김정은 北 국무위원장, “남측시설들을 남측과 합의해 싹 들어내라”
현대아산, 누적 피해 1조 6,000억 원 예상



[사뉴스 오승환 기자] 현대아산은 힘들다.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2017년 매출 1,267억 원, 영업손실은 68억 원을 기록했다.

 

2007년 매출 2,555억 원, 영업이익 197억 원과 비교하면 격세지감.

 

직원 수도 20071,070 명에서 2019(6월 현재) 178명으로 83% 줄었다.

 

부채비율도 2007132.8%에서 지난 6월 말 기준 670%5배 이상 증가했다.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High risk, high return). 위험 부담이 크면 수익도 크다.

 

하지만 리스크 관리를 할 수 없는 위치라면? ‘독박쓸 수밖에.


 


마른하늘에 날벼락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것

 

모든 게 잘 풀릴 줄 알았다.

 

지난 2018427.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마주 앉아 웃음 지을 때만 해도 현정은 회장은 행복한 상상만 꿈 꿨을 터.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루기 위해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해 나가겠다.”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개발 등 경제개발 독점 사업권을 갖고 있던 현대아산은 기대에 부풀어 올랐다.

 

두 정상의 만남에 남·북 공조가 급물살을 타더니 정몽헌 회장의 15주기 추모식을 금강산에서 할 수 있었고, 21차 이산가족상봉 행사도 재게 할 수 있었다.

 

같은 해 3차 정상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할 땐 현 회장이 선두에 서며 분위기를 주도할 수 있었다.

 



거기까지였다.

 

·미 정상회담이 기대와 달리 성과를 거두지 못하자 남북관계는 한순간에 얼어붙었다.

 

정몽헌 회장의 16주기 추모식은 북측 거부로 무산됐고, 급기야 금강산 내 시설물을 철거하라는 통보까지 받았다.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과 합의해 싹 들어내라.”

 

김정은 위원장의 말 한마디.

 

현 회장 손엔 투자한 금액과 영업손실. 16,000억 원짜리 고지서만 남았다.





<관련기사>


김정은의 배신? 현정은의 해법? 백두산 들쭉술은 빚지도 못했는데···’

김정은의 배신? 현정은의 해법? 무조건 퍼 주지 않는 MB정부와 위기의 현대그룹

김정은의 배신? 현정은의 해법? 수폭으로 몰락 위기, 탄핵으로 기사회생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강서은 결혼, 남편은 '경동그룹 3세 손원락' 창업주 손자...최대주주
강서은 결혼 후 혼인신고 남편 손원락 상무, 창업주 고(故) 손도익 회장 손자이자 최대주주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결혼한 강서은 전 KBS 아나운서 남편 손원락 경동도시가스 경영총괄 상무에 네티즌 이목이 쏠렸다. 28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강서은 아나운서는 경동그룹 손원락 상무와 지난해 비밀리에 해외에서 결혼 하고 혼인신고 후 현재 신혼생활을 하고 있다. 앞서 경동도시가스는 지난 3월 29일 손원락 상무의 부친 손경호 경동도시가스 명예회장(경동홀딩스 회장)이 며느리인 강서은 아나운서에게 경동도시가스 주식 5000주를 '친인척 증여 명목'으로 증여한 사실을 공시했다. 강서은 아나운서 남편 손원락 상무는 손경호 회장 장남으로, 경동그룹 창업주 고(故) 손도익 회장의 손자다. 손원락 상무는 경동그룹 지주회사 격인 경동홀딩스 최대주주다. 지난 1957년 ‘왕표연탄’으로 연탄사업을 시작한 경동그룹은 국내 자원개발, 해외 자원개발, 엔지니어링사업, 임대사업 등으로 사업분야를 확대했다. 경동나비엔과 경동도시가스, 경동건설, 경동개발 등 관계사를 거느린 그룹이다. 주력 관계사인 경동나비엔은 27년째 국내 보일러업계 1위를 지키고 있다. 강서은 아나운서와 손원락 상무는 오는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출판도시문화재단, 독서문화공간 ‘큐레이션 서가’ 선보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출판도시문화재단은 지혜의숲 개관 6주년을 맞아 오는 30일 ‘큐레이션 서가’를 선보인다. 지혜의숲은 출판도시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공공의 서재로 출판사는 물론 연구자, 학자, 저술가들의 소장 도서를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열린 독서문화공간이다. 지혜의숲은 다양한 문화예술행사의 장으로 활용되면서 책을 사랑하고 시민들의 안식처로 사랑받고 있다. 큐레이션 서가는 하나의 주제에 맞춰 도서를 선정해 독자들의 다채로운 독서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서가의 첫 번째 주제는 ‘여행’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자유롭게 떠날 수 없지만, 책 속에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통해 새로운 여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큐레이션 서가 오픈과 함께 ‘문발살롱’도 오픈한다. 문발살롱은 더 넓고 풍성한 책과 인문학의 세계, 그것을 포괄하는 세상의 모든 관심사를 독자와 함께 향유하고자 기획된 파주출판도시 인문학당의 연계 프로그램이다. 문발살롱은 5월 30일 ‘이탈리아 아트 트립’의 김현성 작가 강연을 시작으로 6월 6일에는 ‘나의 문구 여행기’의 문경연 작가, 6월 13일에는 ‘셰익스피어처럼 걸었다’의 최여정 작가가 차례로 강연에 나선다. 참가를 원하는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