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정치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⑳“위원장의 가치와 품격, ‘하나로’국감” 황주홍(농해수위·고흥,보성,장흥,강진)

“의정활동 최우선 순위는 300만 농어민이다”

대한민국 헌법 제 61.

국회는 국정을 감사하거나 특정한 국정사안에 대 해 조사할 수 있다.국정감사는 행정부를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국회의원 본연의 역할이다. “우리동네 국회의원이 그 역할에 충실하고 있을까?” “우리 목소리를 대변해 정부 정책에 앞장 설 수 있을까?” 창간 31년 정론(正論) 외길을 걸어온 <시사뉴스><수도권일보>와 함께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20’을 선정해 수상한다. 우수의원은 국정감사 기간 국회의원들의 감사 활동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사뉴스>, <수도권일보> 편집국 기자, 외부 필진 등 109명의 선정위원이 모니터링 한 후 투표로 선정했다.

 

철저한 준비와 날카로운 질문

민생현안에 대한 심도 깊은 질의와 정책 대안 제시, 현안 해결에 앞장서고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했는지 여부 등이 주요 기준이 됐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정감사. 진정한 정책 국감을 위해 누구보다 빛났던 그들을 소개한다.(가나다순) 21대 국회는 보다 많은 의원이 올바른 의정활동을 할 수 있기를

 



#위원장의 가치와 품격, ‘하나로국감 - 황주홍 민주평화당 의원(농해수위·고흥,보성,장흥,강진)


[사뉴스 유경석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직격탄을 맞은 농해수위는 어느 때보다 위원들의 단결이 필요로 했다.

 

농어민 삶을 걱정하는 데 여야가 따로 없다.”

 

정부의 대책이 미흡했다는 지적에서부터 사후처리 문제까지 여야를 막론하고 질책과 개선안이 쏟아졌다.

 

정책 국감의 중심엔 황주홍 위원장이 있었다. 황위원장은 원활한 진행과 적절한 개입으로 분위기를 주도했다.

 

특히 의원들의 개별 질의가 마치면 친절한 요약으로 핵심을 짚어주었다.

 

칭찬도 마다하지 않았다.

 

임기 만료를 눈앞에 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에 대해선 타기관장의 모범이 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따끔한 질책과 정책제안도 놓치지 않았다.

 

러시아산 헬기 유지보수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며 산림청을 강하게 질책했고, 수협이 정부 지원 110억 원을 받아 수매에 사용하지 않고 방치해 수산물 가격이 폭락한 사실도 찾아냈다.

 

황 위원장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농작물의 전량 정부 매입 결정도 이끌어 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