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이슈

류현진 에인절스와 3년 계약 예상..5700만 달러는 한화로 672억


[시사뉴스 이경록 기자] 미국 매체가 메이저리그 FA 톱11의 계약팀과 계약 규모를 예상했다.

미국 뉴욕 지역의 프로스포츠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SNY'는 지난 28일 FA 11명의 랭킹을 매기며 예상 계약액을 전망했다. 

류현진은 잭 휠러, 매디슨 범가너보다 낮은 FA 랭킹 8위로 꼽혔다. 류현진(32)은 3년 5700만 달러 계약을 예상했다. 한화로 672억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매체는 "류현진은 조정 평균자책점 179를 기록했다. 늦여름 부진만 없었더라면, 제이콥 디그롬을 제치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을 지도 모른다. 그는 FA 시장에서 단단한 계약을 맺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류현진과 비슷한 평가를 받는 휠러(4위)는 필라델피아와 5년 1억 달러, 범가너(6위)는 애틀랜타와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예상했다.

매체는 휠러(29)와 범가너(30)가 류현진보다 나이가 어려 FA 랭킹이 높게 매겨졌다. 현진은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일본 폭우 아베 당황, 한신대지진 동급 위기 '특별비상재해' 지정[종합]
일본 폭우에 스가 관방 "특별비상재해 지정 검토" 일본 폭우, 9일까지 계속돼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일본 정부가 규슈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계속돼 특별비상재해 지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7일 NHK 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신조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연 당정 연락 회의에서 규수 남부를 중심으로 잇따르는 기록적인 폭우에 대해 "극심한 재해 지정을 위해 조사를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재해가 발생된 후부터 경찰, 소방, 해상보안청, 자위대에 따른 결사적 구명구조 활동을 추진 중이지만 어제(6일)부터 오늘(7일)까지 규슈의 넒은 지역에서 피해가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에 따라 현재 구조활동을 8만명 태세로 확대해 무엇보다 인명제일로 구조활동 하며 고립된 마을에 대한 지원, 안부를 알 수 없는 사람 수색에 전력을 다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일본 규슈지역 폭우에 대해 "계속 정부가 일체가 돼 재해 응급대책을 진행하기 위해 특별비상재해 지정도 검토하며 빨리 재해지의 복구, 부흥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알렸다. 특별비상재해는 심각한 비상 재해로 사망자, 실종자, 부상자, 피난민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