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이슈

BJ찬 여자친구 폭행 "인간 아니다"..발로밞고 흉기위협, 상체에 다리미까지


[시사뉴스 이경록 기자] 아프리카TV 유명 유튜버인 BJ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공개수배된 아프리카TV BJ 겸 유튜버인 BJ찬(26·본명 백승찬)이 시민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지난 10월 피해사실을 호소한 그의 전 여자친구의 증언이 새삼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10월 18일 SBS 시사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BJ찬의 전 여자친구이자 데이트 폭행 피해자인 20대 A씨가 출연했다. 이날 A씨와 BJ찬 지인들이 등장해 BJ찬의 폭력성을 폭로했다.

방송에서 A씨는 “(BJ찬에게 폭행당할 당시) 계속 맞다가 벽으로 몰렸는데 숨이 안 쉬어져 주저앉았다”며 “그때 (BJ찬이) 얼굴에 물을 부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얼굴을 때려 쳐다보지 않고 숨어있었는데 발로 심하게 밟더라”며 “갑자기 폭력을 가하는 것은 물론이고 흉기로도 위협했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당시 A씨는 갈비뼈 네 개가 부러지는 등 전치 8주의 병원 진단을 받았다. 또한 BJ찬에게 훌라후프로 손을 맞은 A씨가 고통을 호소하자 그는 허벅지를 때리는 등 폭력을 멈추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심지어 BJ찬은 A씨가 데이트 전 옷을 다리기 위해 최대로 켜놓은 스팀다리미를 빼들어 “뜨겁게 해주고 싶다. 괴롭혀주고 싶다”면서 A씨 상의 위에 스팀다리미를 갖다 댔다. 이에 A씨 상체에는 스팀다리미 화상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에 네티즌의 분노는 한층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네이버 실시간 반응에는 "도 넘은 폭행 인간이 아니다" "여자친구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한테 저럴 수는 없다" "사회 격리가 필요하네" 등의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지난 3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백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 씨는 서울 서초구의 한 영화관에서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BJ 찬은 한 오피스텔에서 자신의 연인이었던 20대 여성을 여러차례 폭행해 얼굴 등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BJ 찬은 경찰의 출석 요구에도 5개월 동안 연락을 피하며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잠적 기간만 5개월에 이른다. 경찰은 출석 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주거지에도 나타나지 않는 BJ 찬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