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9.5℃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29.8℃
  • 흐림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27.8℃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7.8℃
  • 흐림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4℃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정치

검찰 향한 청와대의 반격 [공수처란 무기를 쥐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공수처법 통과 후 검찰에 강한 비판
윤 수석, “옹색한 검찰, 무리한 조국 수사로 국민 신뢰 잃어버려”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검찰개혁을 명분으로 한 공수처법이 통과된 가운데 청와대 참모진이 검찰과 각을 세우는 공개발언을 남겨 관심이 집중된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1일 본인 명의로 낸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과정을 강하게 비난했다.

 

태산명동에 서일필(泰山鳴動, 鼠一匹)”

 

태산이 울리도록 야단법석을 떨었지만 결과는 생쥐 한 마리 튀어나왔을 뿐이란 뜻으로 야단스런 소문에 비해 결과는 별것 없다며 검찰을 비유적으로 비판한 것. ‘공수처라는 칼자루가 쥐어져서 였을까. 수위가 높아졌다.

 

언론 보도를 보면 조국은 중죄인이었다. 대통령의 인사권을 뒤흔든 수사였지만 결과는 너무나 옹색하다. 수사 의도마저 의심하게 만드는 결과다.”

 

윤 수석은 조 전 장관의 유무죄는 법원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법원 판단이 내려지기 전까지 검찰에 더 이상의 언론플레이를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도 흠집이 날 것으로 보인다. 국가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잃어버리는 것은 불행한 일

 

공수처법이 통과된 후 국민소통수석의 검찰소통은 새로운 변곡점을 맞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