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경제

아베의 굴욕 [대일 무역적자 16년 만에 최저]

대일 무역적자 16년 만에 가장 낮아…수출규제 일본에 더 큰 피해
작년 11월 일본 對한국 수출 감소폭 17%
서울서 '8차 수출관리정책대화' 개최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지난해 일본에 대한 무역수지 적자가 1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개선됐다. 일본 정부가 지난해 7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규제를 발표했지만 우리 경제에 전혀 영향을 주지 못한 셈이다

 

지난해 대()일본 연간 무역수지 적자는 1915,000만 달러로 2003(1904,000만 달러)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 수치가 200억 달러를 밑돈 것도 16년 만이다.

 

우리나라의 10대 교역국 가운데 무역수지 적자를 내고 있는 나라는 일본과 대만뿐이다. 대일 무역수지는 65년 수교 이후 꾸준히 적자를 기록 중이다

 

그래도 국내총생산(GDP) 대비 적자 비중은 계속 하락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가 시작된 이후 이런 무역 역조가 개선됐다는 점은 더욱 긍정적이다.

 

올해 12월 대일본 수출과 수입은 각각 5.6%, 8.2% 줄었다. 수출의 경우 자동차부품(-14.1%), 석유화학(-9.2%) 품목이 부진했다

 

수입은 반도체제조용장비(-38.7%), 반도체제조용장비부품(-20.0%) 품목이 눈에 띄게 줄었다. 국내 반도체 업계 투자 조정으로 관련 제조용 장비와 중간재 수입이 줄어든 탓이다.

 

수출규제 3개 품목에 해당하는 플루오린폴리이미드와 포토레지스트, 불화수소는 지난해 71일부터 1230일까지 누적 기준 32000만달러어치를 수입했다. 이는 전체 대()일본 수입(1557,000만 달러) 가운데 1.4%에 불과하다.

 

일본이 수출규제의 영향을 더 크게 받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11월 기준 일본의 대한국 수출 감소폭은 17.0%에 달했다. 같은 기간 우리나라의 일본에 대한 수출 감소 폭은 11.0%로 이보다 작다.

 

지난해 7~11월 누적 기준으로 봐도 한국의 대일본 수출 감소(-7.8%)보다 일본의 대한국 수출 감소 폭(-14.6%)이 더 크다.

 

일본의 개별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가 실제 생산 차질로 연결된 사례는 아직 없다.

 

한일 통상당국은 얼마 전 일본 도쿄에서 3년 만에 제7차 수출관리정책대화를 개최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양국은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에서 제8차 수출관리정책대화를 다시 열기로 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