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9.4℃
  • 구름많음강릉 26.6℃
  • 맑음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7.6℃
  • 흐림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4.9℃
  • 맑음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e-biz

마포 상암 DMC파크시티, 마용성에서도 돋보이는 생활 인프라로 관심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마용성(마포, 용산, 성동)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용산구, 성동구의 아파트 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마포구 홀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직주근접성이라는 지리학적인 장점과 함께 새롭게 형성되는 학원 수요가 마포구 아파트값을 견인하고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이에 최근 마포구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가지고 있는 상암동에서 분양중인 ‘상암DMC파크시티’ 아파트가 내집마련을 목표로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상암동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과 하늘공원이 있으며, 디지털미디어 콘텐츠 중심 지역으로 디지털미디어시티, 서울산업진흥원, MBC, YTN 등이 있다. 또한 자유로, 제2자유로, 지하철6호선, 경의선 및 공항철도가 통과하는 교통 요충지이다. ‘상암DMC파크시티’는 서울 3개 노선이 지나는 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서 도보3분거리로 접근성이 높은 ‘역세권’ 아파트로 알려져 있다.

주택 선정에서 핵심이 되는 부분 중 하나인 생활편의 인프라 구축 면에서도 탁월하다. 생활에 필수적인 마트 시설과 영화관, 그리고 스포츠센터 등이 단지 인근에 위치해 있다. 이로써 입주자들은 편리한 쇼핑과 여가 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과 제일성모병원과 같은 대형 병원과의 접근성도 좋아, 건강 이상 발생 시 즉각 의료 시설을 이용할 수도 있다. 좋은 교육 환경도 빠질 수 없다. 단지 인근에 신북초등학교와 성사중학교, 상암고등학교를 비롯해 총 6곳의 학교가 위치해 있다. 초, 중, 고등학교뿐만 아니라 연세대학교와 이화여자대학교, 서강대학교, 홍익대학교 등 서울권 주요 대학과도 가깝다.

현재 홍보관은 마포구에 마련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어디서든 문화예술교육’, 누구나 새로운 상상과 접근성 확장
[시사뉴스 김찬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이규석, 이하 교육진흥원)은 코로나 19로 인해 시민들의 문화예술교육 활동이 위축된 상황을 적극적으로 극복하고자 ‘어디서든 문화예술교육*’ 사업을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어디서든 문화예술교육’ 사업은 선정된 아이디어를 온라인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여 일상 속에서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함께’ 문화예술교육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사업이다. 교육진흥원은 지난 4월 문화예술을 경험하는 시간‧공간‧활동방법을 확장하는 콘텐츠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모하여 총 200건을 선정하고, 그 중 문화예술교육 현장에 활용될 수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 10건을 양질의 온라인 교육콘텐츠로 제작한다. 공모를 통해 최종 선정된 10건의 아이디어는 교육진흥원 전문가 자문을 통해 교육 대상과 방식을 구체화하고, 시나리오 작업과 영상 촬영 등을 지원하여 온라인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였다. 지난 5월부터 제작을 시작한 콘텐츠는 문체부 문화포털, 교육진흥원 온라인 자료실(아르떼라이브러리), 유튜브 등을 통해 제공되고 있다. 온라인 영상 콘텐츠 10건은 대상, 소재, 방식 등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