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5.1℃
  • 흐림강릉 6.6℃
  • 흐림서울 5.6℃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0.1℃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9℃
  • 제주 12.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박성태 칼럼

[박성태 칼럼] 타인의 기대와 인정욕구 벗어나야 나와 공동체가 살아난다

URL복사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지난 6일 이후 닷새째 신규 감염자 수가 큰 폭으로 줄면서 코로나19사태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희망을 가져보지만 미국, 유럽, 중동의 확진자 폭증세가 심상치 않아 세계보건기구(WHO)가 펜데믹(세계적으로 전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을 선언할 수도 있어 불안감은 여전하다.

전 세계 주식시장이 곤두박질치고 전 세계 경제전망 전문기관들은 코로나발(發) 경기침체 장기화를 우려하며 '각국도생(各國圖生)' 하라는 사인을 보내고 있다.

개인들은 코로나19사태로 재택근무, 개학 연기 등 일상생활 패턴이 달라져 모두 당황하며 어쩔 줄 몰라 하고 있다. 특히, 대외활동이나 조직생활 하는 사람 중에는 사회적 활동과 인간관계마저 단절돼 우울증을 앓는 이들도 있다고 한다. 

정부 방역대책의 일환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되면서 공적모임은 물론 개인간 약속도 모조리 취소돼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방콕(방에 혼자 있는 것)밖에 없다 보니 그런 현상이 일어나는 것 같다.

이런 상황이 되니 평소 못했던 독서도 하게 되고, 차분히 자신을 뒤돌아볼 기회가 생겨 오히려 다행이라는 사람도 있다. 필자 역시 독서시간이 늘어 최근 읽은 책 중에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것이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일본 철학자 기시미 이치로와 작가 고가 후미다케가 2014년 같이 쓴 《미움 받을 용기》인데, 세계 3대 심리학 거장으로 불리는 오스트리아 정신의학자 아들러의 ‘개인심리학이론'을 문답으로 풀어내고 있다.

저자들은 ‘모든 고민은 인간관계에서 비롯된다’, ‘타인의 기대와 인정욕구에서 벗어나야 진정한 자신의 삶을 살 수 있고, 그런 삶이 공동체에 유익하게 작용한다’는 이론을 전하고 있다.

사회적 동물인 인간은 태어나면서 가족, 교우, 업무 등 여러 단계에 걸쳐 인간관계를 맺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고민이 발생한다.

여기서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타인에게 잘 보이고 싶어 하고, 타인에게 싫은 소리를 듣지 않으려 하고, 타인이 기대하는 만큼, 혹은 그 이상의 무언가를 보여줘 높은 평가를 받으려다 보니 내 삶보다 타인의 삶을 살게 돼버린다는 것이다.

타인의 시선과 기대를 의식해 그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기 원하고, 자신에게도 스스로 정해놓은 목표나 지향점을 달성해 보란 듯이 "나야, 나!"를 외치고 싶은 인정욕구가 샘솟는 것이다.

타인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려 하고 인정욕구가 충만한 사람들은 사회적 통념상 성공한 경우가 많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외교 전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사람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대부분 타인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내 인생의 성공을 위해 매진하고 눈부실 정도로 활약해 왔다는 점이다.

그러다 보니 조직을 위해, 자신의 발전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상식을 벗어나 오버하게 되고 무리수를 두게 되고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오로지 성과만 보고 달려 나간다.

정작 그들에게 “당신의 인생은 성공한 인생인가? 행복한가?” 물으면 대부분이 “아니다”라고 답한다.

주변의 많은 성공한 사람에게 물어봤다.
"그럼 왜?"
이유는 인간관계에서 오는 타인의 기대와 인정욕구를 채우기 위해 욕심을 부릴 수밖에 없다는 것으로
필자의 경험만으로도 충분하다.

타인의 기대와 인정욕구에서 벗어나 좀 더 객관적인 나를 되찾고, 자중하고 기다리며 인내하면 오히려 타인과 주변에 선한 영향력으로 작용하여 인간관계와 공동체가 발전한다는 것이 이 책이 주는 교훈이다.

이 책을 세 번째 읽기 시작한 이달 초부터 필자도 타인의 기대와 인정욕구에서 벗어나는 실천에 들어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丁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촉구 정치인에 일침
"방역 정치로 시간 허비할 만큼 현장 한가하지 않아" "설 연휴 시작 전 확실한 코로나 안정세 달성에 총력"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치권 일각에서 밤9시 이후 영업제한 철폐를 요구한 것에 대해 자영업자를 선거에 이용하지 말라며 정면 반박했다. 22일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 일환인 영업시간 제한 철폐에 대해 반박에 나선 것이다. 안 대표는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률적 영업 규제를 지금 당장 철폐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오 전 시장도 "현장 상황에 맞춤형으로 거리두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