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1℃
  • 맑음강릉 30.4℃
  • 연무서울 25.0℃
  • 맑음대전 27.5℃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8.7℃
  • 구름조금광주 28.0℃
  • 연무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24.0℃
  • 흐림강화 18.3℃
  • 맑음보은 27.3℃
  • 맑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32.2℃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준 고양시장의 빅피처② 고양시만의 차별화된 축제 만들기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잠정 연기]

‘평화와 화합’, 차별화된 축제로 유치
원활한 경기 운영·선수 경기력 향상, 경기장 개보수가 관건
스포츠산업도시 고양의 위상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성공적 개최 위한 만반의 준비태세 돌입



[고양=시사뉴스 허윤 기자] 고양시는 이번 대회의 중점 테마를 ‘평화와 화합’이라고 설명했다. 

대규모 시설 구축 및 정비 외에도 ‘고양시만의 차별화된 전략을 통한 성공적인 대회개최’를 위한 추진방침 이행에 팔을 걷어붙였다. 

‘평화의 시작 미래의 중심 고양’이라는 고양시 슬로건에 담긴 ‘남북 교류협력을 선도하는 거점’으로서의 의미를 이번 체전을 통해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시는 우선 평화와 화합의 체전개최를 이번 대회의 모토로 내걸었다. 

이를 위해 시에서 개최하는 남북정상회담 기념 ‘2020 고양시평화마라톤대회’를,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 기간 중 육상과 동시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최근 남북간 대화 중단 등 경색 국면으로 사업추진 과정에 다소 어려움은 있겠지만, 남은 기간 이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이 계획이 확정되면, 보스톤마라톤 등 해외 유명 대회에서처럼 선수들과 시민들이 시차를 두고 함께 뛰는 흔치 않은 광경도 연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거리 곳곳에 꽃탑을 배치하고 개폐회식 프로그램에 꽃을 활용한 안무를 기획하는 등 ‘꽃의 도시’로서의 시 이미지를 최대한 어필할 계획도 세워두었다. 

대회 전후로 개최되는 고양국제꽃박람회와도 연계해 선수단과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고양시의 아름다운 꽃들을 소개하고, 가와지볍씨로 대표되는 유구한 역사와 수준 높은 지역문화유산을 소개하는 기회로도 이어갈 계획이다.

‘평화의 시작 미래의 중심’이라는 시정 슬로건에 부합하고 지역 내 유구한 역사와 다양한 문화자원들을 담아내겠다는 기본 전제 아래, 고양시만의 차별화된 전략을 더해 고양시만의 독창적인 대회로 만들어내겠다는 포부다.










정치

더보기
유승민 "대선이 마지막 정치적 도전...내년 대선 후보 경선 준비"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선 출마 의지를 밝히며, 마지막 도전임을 피력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3일 팬클럽 '유심초'에서 올린 영상 인터뷰를 통해 "보수 정당에 들어와서 보수 정치를 바꾸고픈 욕구를 상당히 정치 초반에 많이 느꼈다"며 "그것을 제 나름대로는 실천해보려고 한 세월"이었다고 회고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정계를 은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내년에 대선 후보 경선을 해야 한다. 1년10개월 후 대선이 남아 있다. 그것이 제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국회의원을 그만두고 이제 남은 한 가지, 저의 정치적 도전, 그것만을 향해 나아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나가면서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유 전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제가 '여당' 안에 거의 몇 안 되는 '야당'이었지만 그때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조금 더 잘하도록 더 치열하게 저항하고 투쟁했어야 한 것 아니냐 하는 후회가 든다"고 했다. 또 유 전 의원은 정치 인생에 가장 기억 남는 사건으로 지난 2011년 전당대회를 꼽았다. 유 전 의원은 "이대로 가다가는 보수가 망하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