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8.7℃
  • 흐림서울 21.4℃
  • 맑음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31.3℃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0.6℃
  • 구름조금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23.5℃
  • 맑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정치

文 대통령 지지율 52.9% 올 최고치...긍·부정평가 오차범위 밖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연신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간 차이는 8.9%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이번 번 조사에선 국정 지지율 하락의 핵심 요인 계층으로 꼽혔던 자영업자층에서의 상승세가 눈에 띄었다.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나오는 특단의 경제 대책들이 특정 계층의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3일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실시한 4월 1주차(3월30~4월1일) 주중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3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0.3%포인트 오른 52.9%를 기록했다. 매번 조사 때마다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부정평가는 0.1%포인트 내린 44%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 은 0.2%포인트 내린 3.1%였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8.9%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주 연속 오차범위 밖에서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높았던 시기는 2019년 7월 5주차 조사와 8월 1주차 조사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일간 지지율로 보면 지난달 27일 52.8%(부정평가 44.1%)로 마감한 후, 30일에는 52.1%(0.7%p↓, 부정평가 45.0%), 31일에는 53.3%(1.2%p↑, 부정평가 43.7%), 1일에는 53.7%(0.4%p↑, 부정평가 43.2%)의 지지율 흐름을 보였다.

지난달 30일 문 대통령은 제3차 비상경제회의 주재를 통해 소득 하위 70%가구에 긴금재난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하는 특단의 경제 대책을 내놓았다. 또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4대 보험 및 전기료 납부 유예 등의 안도 포함됐다.

이러한 경제 긴급 대책은 고스란히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졌는데, 특히 이번 조사에선 자영업층(44.8%→49.6%, 4.8%p↑)에서 긍정평가 상승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50대(54.3%→60.5%, 6.2%p↑)와 주부(44.9%→50.3%, 5.4%p↑) 계층에서도 큰 폭으로 올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18세 이상 유권자 2만6763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1514명이 응답을 완료해 5.7%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스페인 국왕 "韓 코로나 대응 능력 세계적…文대통령에 국빈방문 요청"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은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질병 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산다"며, “한국의 대응 능력은 이미 전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5분 간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한·스페인 정상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방역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국왕은 내치에 관여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지만 코로나19의 경우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강해 문 대통령에 자문을 구하기 위해 별도로 통화를 요청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 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며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초 올해 한·스페인 수교 이후 70주년 계기로 추진된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순연된 것을 아쉬워 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스페인 방문을 재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