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2.8℃
  • 흐림서울 20.1℃
  • 박무대전 22.2℃
  • 맑음대구 20.0℃
  • 구름조금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0.5℃
  • 박무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0.4℃
  • 박무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7.8℃
  • 흐림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지지율, 53.7% 올 최고치...부정평가와 두 자릿수 확대

'이영자(20대·영남·자영업자)' 중 20대 여전히 하락세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고공행진하고 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가 두 자릿수로 벌어지면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2018년 11월 2주 차 조사 이후 17개월 만이다. 

6일 리얼미터가 YTN의뢰로 실시한 4월 1주차(3월30~4월3일) 주간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3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1.1%포인트 오른 53.7%(매우 잘함 33.6%, 잘하는 편 20.1%)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조사 때마다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부정평가는 0.9%포인트 내린 43.2%(매우 잘못함 31.2%, 잘못하는 편 12.0%)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 은 0.2%포인트 감소한 3.1%였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10.5%포인트로 올해 들어 최고 격차로 벌어졌다. 2018년 11월 2주(긍정 53.7%, 부정 39.4%)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격차를 기록한 셈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지지율 상승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밝혔다. 또 31일에는 개학 추가 연기와 관련한 양해 메시지를 내는 한편, 방역과 관련해서도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외에도 해외 각국과 코로나19 관련한 정상 통화를 가지며 국제 공조에도 적극 나서는 등 연일 '코로나 행보'를 소화 중이다.

일간 지지율로 보면 지난달 27일 52.8%(부정평가 44.1%)로 마감한 후, 30일에는 52.1%(0.7%p↓, 부정평가 45.0%), 31일에는 53.3%(1.2%p↑, 부정평가 43.7%)로 집계됐다. 1일에는 53.7%(0.4%p↑, 부정평가 43.2%) 2일에는 52.3%(1.4%p↓, 부정평가 44.3%) 3일에는 54.9%(2.6%p↑, 부정평가 41.9%)였다.

이번 상승세에서는 지지율 주요 이탈 계층으로 꼽혔던 '영남권'(부산·울산·경남(3%p↑, 43.7%→46.7%, 부정평가 50.8%)과 '자영업'(4.6%p↑, 44.8%→49.4%, 부정평가 48.9%)에서 주로 올랐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세종·충청(6%p↑, 48.8%→54.8%, 부정평가 42.6%)에서 올랐고 반면 광주·전라(3.1%p↓, 77.6%→74.5%, 부정평가 22.5%)와 대구·경북(5.5%p↓, 40.7%→35.2%, 부정평가 60.1%)에서는 하락했다.

연령대별로 50대(4.3%p↑, 54.3%→58.6%, 부정평가 39.3%), 60대 이상(3.3%p↑, 40.1%→43.4%, 부정평가 51.7%)에서 상승했고, 지지정당별로 정의당 지지층(3.4%p↑, 66.6%→70.0%, 부정평가 23.7%), 더불어민주당 지지층(3.3%p↑, 91.7%→95.0%, 부정평가 4.1%)에서 주로 올랐다.

직업별로 가정주부(5.1%p↑, 44.9%→50.0%, 부정평가 45.7%), 학생(3.2%p↑, 48.5%→51.7%, 부정평가 44.2%)에서 오른 반면 무직(4.9%p↓, 47.5%→42.6%, 부정평가 50.7%)에서는 하락했다.

성별로 보면 '이영자' 현상의 한 축인 20대((1.5%p↓, 51.2%→49.7%)에서는 여전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18세 이상 유권자 4만6381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21명이 응답을 완료해 5.4%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포인트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여정 "대북 전단 방치하면 군사합의 파기 각오해야"(1보)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4일 남측이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방치하는 데 대해 반발하며 조치를 취하라고 압박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를 통해 "지난 5월31일 탈북자라는 것들이 전연(전방) 일대에 기어나와 수십만장의 반공화국 삐라(전단)를 우리측 지역으로 날려보내는 망나니짓을 벌려놓은데 대한 보도를 봤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자들이 북남 합의를 진정으로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이행할 의지가 있다면 우리에게 객쩍은 호응 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제 집안 오물들부터 똑바로 줴버리고 청소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남조선 당국이 이번에 자기 동네에서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데 대해 응분의 조처를 따라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 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마나


경제

더보기
'이재용 사과' 이끌어낸 준법위, 삼성 실천방안도 점검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이하 준법위)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한 후속 조치의 검토에 나선다. 준법위는 삼성 주요 계열사의 준법경영을 감시하는 독립기구로,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를 권고한 데 이어 구체적 실천 방안도 요구한 바 있다. 준법위는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제6차 정례회의를 열고 삼성 관계사 7곳(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화재)으로부터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따른 실천 방안을 보고받는다. 앞서 준법위는 지난 3월11일 이 부회장에게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과거 총수 일가의 승계 과정에서 있었던 준법의무 위반 행위를 반성하고, 이 부회장이 직접 향후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것임을 사과하라고 주문했다. 삼성 관계사들에도▲경영권 승계 ▲노동 ▲시민사회 소통 등 의제의 개선안에 대한 의견을 담아 권고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지난달 6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권 승계 문제를 사과하는 한편, 이상 삼성 내에서 '무노조 경영'은 없을 것이며 노사 관계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민사회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재판에 관계없이 준법위의 활동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