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2℃
  • 맑음강릉 28.5℃
  • 연무서울 28.3℃
  • 흐림대전 27.1℃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5.5℃
  • 흐림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24.8℃
  • 흐림보은 26.3℃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4.6℃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수도권 등교 강행...학생·학부모 반대여론 상승

 

[시사뉴스 이혜은 기자] 수도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조짐에도 교육부가 등교를 강행하자 문재인 정부가 학생의 건강과 안전을 등한시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31일 교육계에 따르면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1학기 동안 원격수업으로 운영하거나 등교선택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요구, 9월학기제를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이고 있다.

 

등교재개를 반대하는 중·고등학생 400여명이 참여하는 오픈채팅방에서는 "등교를 강행한다"며 정부를 비판하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높다. 이 학생들은 "사람이 먼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든다고 하지 않았느냐" 또는 "K방역 홍보가 그리 중요한가", "정치적으로 고3을 이용하는 것 같다", "백신이나 치료제도 없는 상황에서 복불복으로 자생하라는 것" 등 비난 일색이다.

 

학부모들도 마찬가지다. 지난 26일 경기 광주지역 맘카페에서 한 학부모는 "9월부터 제2의 코로나 유행이 창궐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며 "정부와 교육부는 이를 대비해 온라인 학습을 토대로 가정학습이 유지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아이들의 안전을 지킬 의무가 있다. 현 정부는 이를 거부하고 아이들을 사지에 몰고 있다"고 등교 반대의 뜻을 밝혔다.

 

이 글 작성자는 "청원이 소용 없으니 모여서 한 목소리를 내면 된다. 국민의 힘으로 대통령도 끌어내린 나라인데 할 수 있다"며 등교 반대 국민청원 동의 및 교육부 민원 접수 등을 독려했다.

 

지난달 고3 등교 전 게시돼 2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등교 개학 시기를 미루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어 고3 등교 다음날인 지난 21일 보건교사라고 밝힌 작성자가 올린 '등교 개학은 누굴 위한 것입니까?'라는 글은 지난 30일 오후 10시 기준 15만6566명이 동의했다.

 

허석열 충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2차 대유행이 올 경우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면서도 "학부모와 학생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정부로서는 생활과 방역의 균형을 이뤄야 하는 딜레마에 있다. 당장 선거 등 변수가 없는 만큼 감염병을 통제할 수 있다는 방역 역량을 입증하는 것과 동시에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게 설득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7일 등교 대상 학생 268만9801명 중 25만7093명(9.6%)이 등교하지 못했다. 이 중 5만4190명은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가정학습'을 하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김민아 공식입장..중학생 성희롱논란에 '요즘대세' 명성 금가나[종합]
김민아 공식입장, 정부 공식 유튜브채널 '대한민국 정부'라 더 문제돼 5월 1일 '왓더빽 시즌2' 코너서 미성년자(중학생) 성희롱 막말 논란 김민아 "에너지 많은 시기, 에너지 어디에 푸냐...집에 혼자 있으면 무얼 하나" 질문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중학생 성희롱 막말 논란에 휘말린 방송인 김민아(29)가 공식입장을 밝혔지만 쉽게 사그라들지 않는 분위기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민아가 5월 한 생방송에서 발언한 멘트를 지적했다.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인 '대한민국 정부'는 5월 1일 '왓더빽 시즌2' 코너에서 '중학생한테도 선 없는 김민아...불쌍해 중학생'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김민아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수업을 받는 미성년자 A씨와 인터뷰를 하며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 듣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 과정에서 김민아는 A씨에게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를 어디에 푸냐"고 장난스럽게 질문하자 A씨는 이에 말과 소리 없이 웃었다. 이어 김민아는 "나와 같은 생각이냐"며 다시 장난스럽게 물었다. 김민아가 또 "집에 있으면서 가장 좋은 점이 무엇이냐"라고 질문하자 A씨는 "엄마가 집에 잘 안 있는 것이다"고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응답과 축복의 비결
성경을 보면 예수님을 만난 사람들은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였습니다. 질병이 있는 사람이 나음을 얻고, 절망 속에서 희망의 빛을 보았고, 무의미한 삶에서 천국을 바라보는 소망의 사람이 되었습니다. 요한복음 9장을 보면 예수님과 태어날 때부터 소경 된 사람의 만남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그 소경을 치료하여 볼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그가 이처럼 놀라운 하나님의 권능을 체험하는 축복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첫째, 순종의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땅에 침을 뱉어 진흙을 이겨 소경의 눈에 발라 주시고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고 하셨습니다. 진흙을 눈에 바른 후 물로 씻는다고 보지 못하던 사람이 보게 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지요. 더구나 누구인지도 잘 모르는 사람이 이런 지시를 했을 때에 대부분은 믿지 못할 것입니다. 자신을 놀린다고 화를 내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소경은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해 실로암 물가로 가서 눈을 씻었습니다. 그 결과 태어나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눈이 밝아져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둘째, 진리를 분별할 수 있는 영적인 눈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보지 못하는 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