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1 (수)

  •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21.8℃
  • 구름조금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2.2℃
  • 구름조금울산 19.2℃
  • 맑음광주 21.6℃
  • 흐림부산 20.5℃
  • 구름조금고창 19.3℃
  • 구름조금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21.0℃
  • 구름많음보은 19.5℃
  • 맑음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20.1℃
  • 구름조금경주시 19.9℃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극복 한마음"…충북 기업 4곳 후원물품 기탁

 

[시사뉴스 이혜은 기자] 충북 도내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충북도는 1일 도청에서 ㈜와이에치바이오, 클린씨유, ㈜프라임솔루션, ㈜비비르와 코로나19 후원물품 기탁식을 했다.

비비르는 살균 소독제 1000개(1380만원 상당)를, 나머지 3곳은 공동으로 항균매트 450장과 항균필름 300장(1000만원 상당)을 기탁했다.

후원물품은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취약계층과 지역 주민들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생활바이오 전문 기업인 와이에치바이오와 소재·부품을 생산하는 프라임솔루션은 각각 올해 5월 항균필름 수출 100만 달러를 달성했다.

항균동 플라스틱 소재 전문 업체인 클린씨유는 중소벤처기업부의 항균동 신소재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친환경 화장품을 제조하는 비비르는 자연주의 화장품을 개발·유통하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후원물품을 기탁한 기업들은 어려운 여건에도 일등경제 충북을 위해 열심히 일하며 코로나19 극복에도 앞장서고 있다"며 "방역의 고삐를 바짝 당겨 도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노민우 공식입장, 아야세 하루카와 열애설 입열었는데...
노민우 공식입장..."아야세 하루카와 열애설? 사실무근" 아야세 하루카, 日매체에 노민우 열애설 공식입장 "친구, 그 이상은 NO"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배우 노민우(34) 소속사가 노민우와 일본배우 아야세 하루카와 열애설에 대해 "친구지만 그 이상은 아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노민우 소속사 엠제이드림시스는 1일 공식입장을 내고 "좋은 친구 사이다”며 “아야세 하루카와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아야세 하루카 소속사 역시 일본 매체를 통해 “단순한 친구이며 그 이상의 관계는 아니다”고 전했다. 일본 잡지 ‘여성 세븐’은 오는 2일 발행을 앞둔 이날 노민우, 아야세 하루카 열애설을 보도한다고 예고했다. ‘여성 세븐’은 “노민우, 아야세 하루카가 2년 전 지인 소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며 “본격 열애는 노민우가 지난 2018년 7월 제대한 이후부터 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스타배우인 아야세 하루카는 2001년 니혼 TV 드라마 ‘소년탐정 김전일’로 데뷔해 드라마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백야행' '호타루의 빛' 등에 출연했다. 한국에도 많이 알려진 아야세 하루카는 팬층이 두터운 배우다. 국내 팬들에게는 드라마 ‘호타루의 빛’ 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응답과 축복의 비결
성경을 보면 예수님을 만난 사람들은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였습니다. 질병이 있는 사람이 나음을 얻고, 절망 속에서 희망의 빛을 보았고, 무의미한 삶에서 천국을 바라보는 소망의 사람이 되었습니다. 요한복음 9장을 보면 예수님과 태어날 때부터 소경 된 사람의 만남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그 소경을 치료하여 볼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그가 이처럼 놀라운 하나님의 권능을 체험하는 축복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첫째, 순종의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땅에 침을 뱉어 진흙을 이겨 소경의 눈에 발라 주시고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고 하셨습니다. 진흙을 눈에 바른 후 물로 씻는다고 보지 못하던 사람이 보게 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지요. 더구나 누구인지도 잘 모르는 사람이 이런 지시를 했을 때에 대부분은 믿지 못할 것입니다. 자신을 놀린다고 화를 내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소경은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해 실로암 물가로 가서 눈을 씻었습니다. 그 결과 태어나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눈이 밝아져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둘째, 진리를 분별할 수 있는 영적인 눈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보지 못하는 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