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8.01 (일)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8.6℃
  • 서울 25.7℃
  • 흐림대전 25.0℃
  • 대구 25.4℃
  • 흐림울산 26.7℃
  • 흐림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8.7℃
  • 흐림고창 24.8℃
  • 제주 28.2℃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문화

[생명의 샘]응답과 축복의 비결

URL복사

성경을 보면 예수님을 만난 사람들은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였습니다. 질병이 있는 사람이 나음을 얻고, 절망 속에서 희망의 빛을 보았고, 무의미한 삶에서 천국을 바라보는 소망의 사람이 되었습니다.

요한복음 9장을 보면 예수님과 태어날 때부터 소경 된 사람의 만남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그 소경을 치료하여 볼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그가 이처럼 놀라운 하나님의 권능을 체험하는 축복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첫째, 순종의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땅에 침을 뱉어 진흙을 이겨 소경의 눈에 발라 주시고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고 하셨습니다. 진흙을 눈에 바른 후 물로 씻는다고 보지 못하던 사람이 보게 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지요. 더구나 누구인지도 잘 모르는 사람이 이런 지시를 했을 때에 대부분은 믿지 못할 것입니다. 자신을 놀린다고 화를 내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소경은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해 실로암 물가로 가서 눈을 씻었습니다. 그 결과 태어나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눈이 밝아져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둘째, 진리를 분별할 수 있는 영적인 눈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보지 못하는 사람이 눈을 떴다는 소식을 듣는다면 보통 사람 같으면 함께 기뻐하고 축하해 줄 것입니다. 그런데 유대인들은 시시비비하며 안식일에 치료하는 것은 율법을 어긴 악행이라며 예수님을 책잡으려 했지요.

이사야 35:5에 “그때에 소경의 눈이 밝을 것이며 귀머거리의 귀가 열릴 것이며” 했는데, 이는 곧 그리스도가 오시면 눈먼 사람의 눈을 뜨게 하신다는 말씀입니다. 이처럼 성경에 분명히 기록되어 있는데도 유대인들은 자신들의 틀과 악함 속에서 하나님의 역사를 보아도 믿지 못하고 오히려 예수님을 죄인으로 정죄했습니다.

하지만 소경이었던 사람은 율법에 대해 잘 알지 못했지만 눈을 뜨게 하는 것은 오직 하나님만이 하실 수 있는 일임을 깨우치고 있었습니다. 그러니 유대인들이 “너는 그를 어떠한 사람이라 하느냐”는 질문을 받았을 때에 예수님을 선지자라고 고백합니다. 자신의 눈을 고쳐 줄 수 있는 사람이라면 분명 하나님의 사람일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는 무엇이 옳고 그른지 진리를 정확히 분별할 수 있는 영적인 눈이 열려 있었습니다.

셋째, 은혜를 받은 후 새로운 삶을 결단했기 때문입니다.

죽을 수밖에 없는 질병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치료받고 인생의 갖가지 문제를 해결받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은혜를 입고도 하나님을 떠나 세상으로 향하는 이들도 많지요. 하지만 소경이었던 사람은 은혜를 저버리지 않는 선한 중심을 가졌기에 예수님을 만나 눈을 떴을 뿐만 아니라 구원의 축복까지 받았습니다.

요한복음 9:35~36에 보면 예수님께서 “네가 인자를 믿느냐”라고 물으실 때 그는 “주여 그가 누구시오니이까 내가 믿고자 하나이다”라고 대답하였습니다. 이에 예수님께서 “네가 그를 보았거니와 지금 너와 말하는 자가 그이니라” 말씀하십니다. 그러자 그는 지체하지 않고 “주여, 내가 믿나이다” 하며 절을 하였습니다. 예수님을 그리스도로 영접하며 주님만을 위해 살겠다는 신앙의 고백이었던 것입니다.

이와 같이 선한 마음으로 하나님 역사를 인정하고 사모하며 응답받을 수 있는 믿음의 행함을 내보일 때에 하나님의 권능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죄인을 듣지 아니하시고 경건하여 그의 뜻대로 행하는 자는 들으시는 줄을 우리가 아나이다”(요한복음 9:31) 글: 만민중앙교회 당회장 이재록 목사, GCN 방송 이사장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 총리, '쪽방촌 등 취약계층' 폭염대응 상황 점검
쪽방촌 찾은 김 총리 "어르신 건강 자주 확인해달라" "노숙인 현장 자주 찾아 응급구호 물품 적기에 지원"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폭염에 취약한 노숙인과 쪽방촌 거주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시설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취약계층 폭염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브릿지종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여름철 노숙인 특별보호대책 추진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시설 내 무더위 쉼터를 직접 점검했다. 김 총리는 이 자리에서 "길거리에서 주로 생활하시는 노숙인들의 건강과 안전이 무엇보다 걱정되는 상황"이라며 "어려움이 많겠지만 노숙인들이 많이 계신 현장을 자주 찾아 일시보호시설로 모시거나, 응급구호 물품 등 필요한 지원을 적기에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김 총리는 인근에 위치한 종로구 돈의동 쪽방상담소를 찾아 쪽방촌 거주민 폭염 보호대책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무더위 쉼터를 점검했다. 김 총리는 "요즘같이 밤낮으로 찜통더위가 계속되면, 단열이나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쪽방은 그야말로 숨이 턱턱 막힐 것"이라며 "특히 홀로 사시는 어르신이나 지병이 있는 분들은 더위에 위험할 수 있으므로 건강을 자주 확인해달라"고 강조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