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30 (수)

  • 흐림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19.9℃
  • 소나기서울 23.7℃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3.6℃
  • 맑음울산 21.8℃
  • 맑음광주 24.7℃
  • 구름조금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1.0℃
  • 맑음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2.6℃
기상청 제공

정치

류호정 의상 논란에 심상정 "원피스 입고싶어지는 아침"

URL복사

 

"개성 있는 모습, 의정활동 할 수 있게 응원해 달라"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6일 같은 당 류호정 의원의 국회 본회의 원피스 의상 논란과 관련해 "갑자기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며 류 의원 지지 입장을 표했다.

 

심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우리당 류호정 의원이 고된 하루를 보냈군요" 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 여성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라며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직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들이 저마다 개성 있는 모습으로 의정활동을 잘 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다양한 시민의 모습을 닮은 국회가 더 많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박경 사과.."학폭 가해자인데 뇌섹남? 속았다" 대중 싸늘[종합]
박경 사과, 학폭 인정 "철없던 사춘기 후회돼 용서해달라" 학폭 피해자 “중학생 시절 일진..친구 돈-소지품 빼앗아” “담배-술은 기본..여학생 성희롱까지” 박경 사과 및 빠른 인정에도 대중 반응 싸늘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그룹 블락비 박경이 학폭 가해자임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대중의 반응이 싸늘하다. 박경은 tvN ‘문제적 남자’에 출연, 문제 잘 푸는 ‘뇌섹남’으로 불려왔기에 “뒤통수 맞은 기분”이라는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도 있다. 박경은 지난 29일 한 네티즌이 제기한 중학생 시절 학폭(학교폭력) 의혹 관련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경은 사과문에서 "제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다. 당시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 것밖에 모르는 아이였다. 친구들에게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다"며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며 “그들과 같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박경 사과.."학폭 가해자인데 뇌섹남? 속았다" 대중 싸늘[종합]
박경 사과, 학폭 인정 "철없던 사춘기 후회돼 용서해달라" 학폭 피해자 “중학생 시절 일진..친구 돈-소지품 빼앗아” “담배-술은 기본..여학생 성희롱까지” 박경 사과 및 빠른 인정에도 대중 반응 싸늘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그룹 블락비 박경이 학폭 가해자임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대중의 반응이 싸늘하다. 박경은 tvN ‘문제적 남자’에 출연, 문제 잘 푸는 ‘뇌섹남’으로 불려왔기에 “뒤통수 맞은 기분”이라는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도 있다. 박경은 지난 29일 한 네티즌이 제기한 중학생 시절 학폭(학교폭력) 의혹 관련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경은 사과문에서 "제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다. 당시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 것밖에 모르는 아이였다. 친구들에게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다"며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며 “그들과 같

문화

더보기
[이화순의 아트&컬처] 국립현대미술관, 최초 ‘개를 위한 전시’ 화제
‘반려’의 의미가 중요해졌다. 1인 가구도 늘고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가정도 늘고 있다.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가구도 우리나라 전체의 약 30%에 이른다. 이런 사회적 변화를 반영하듯, 국립현대미술관이 ‘반려’의 의미를 묻는 최초의 ‘개를 위한 전시’를 기획해 주목받고 있다. 전시명은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 29일부터 10월 25일까지 전시된다. 이미 25일 유투브로 선공개하면서 반려견을 키우는 반려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그간 개들의 출입을 금지해온 미술관, 그중에서도 ‘국립’현대미술관이 반려견을 관람객으로 초대했다. 문호를 ‘동물’에게까지 개방한 것은 흥미롭고 놀라운 변화가 아닐 수 없다. 담당 학예사도 기획안을 제출할 당시, 전시 심의를 통과해서 진짜 전시로 실행될 거라고는 기대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 성용희 학예사는 “반려동물을 가족이라고 얘기하지만, 한국 사회에서 개를 실제로 데리고 갈 수 있는 장소는 한정적”이라며 “가족이 될 수 없는 반려동물을 생각하면서 미술관이 얼마나 열린 공간이 될 수 있을지 실험해보았다”고 밝혔다. 이는 인간이 아닌 비인간에 대해 미술관의 문턱을 낮추려는 시도이자, 과연 우리 사회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망운지정’ 호소했는데 ‘추캉스’만 늘어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지난 27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올 추석연휴 최고의 선물은 '망운지정'(望雲之情)이라면서 귀성을 자제하는 추석특별방역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망운지정’. 멀리 고향 떠나온 자식이 고향에 계신 어버이를 찾아뵙지는 못하고 사모하여 그리는 정이라는 뜻인데 추석을 맞아 성묘나 고향을 찾기보다 최대한의 이동을 자제하고 가능하면 ‘집콕’을 하라는 당부였다.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얼마나 중요하고 위중했으면 추석명절임에도 고향에는 가급적 가지 말라고 총리가 나서서 대국민 담화까지 했을까. 본인은 연휴 첫날 공관에서 근무 중이고 연휴기간에도 계속 방역상황을 챙긴다고 한다. 총리의 담화가 있기 전부터도 고향의 백발 어르신들이 “이번에는 안와도 된다.”며 피켓, 플랜카드까지 들고 나와 고향방문 자제를 호소하는 이벤트(?)까지 연출됐다. 지난 5월 연휴, 8월 연휴 이후 확진자 급증이라는 학습 효과가 있었기에 정부가, 방역당국이 추석 명절 이동과 모임의 자제를 당부할 수밖에 없음은 너무나 당연하다. 그런데 본격 추석 귀성행렬이 시작된 29일 서울역과 김포공항 등은 일찌감치 귀향길에 오르는 귀성객들과 추석 연휴를 이용해 '추캉스'(추석+바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