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8.6℃
  • 흐림서울 17.5℃
  • 구름조금대전 18.8℃
  • 구름조금대구 17.3℃
  • 구름많음울산 17.1℃
  • 맑음광주 18.4℃
  • 구름조금부산 19.2℃
  • 맑음고창 19.6℃
  • 맑음제주 18.8℃
  • 흐림강화 15.7℃
  • 맑음보은 16.6℃
  • 구름조금금산 17.8℃
  • 맑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정치

유시민 "北 통지문 사과, 진전된 희소식"

URL복사

 

 

정세현 "전화위복 계기…北 말 잘듣는구나"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5일 북한이 서해상에서 우리 공무원을 사설 후 시신을 훼손한 행위와 관련해 북측이 사과 통지문을 보내오자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노무현재단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10·4 선언 13주년 기념행사 토론회 진행 중 북측의 사과 통지문 속보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북한에서 대단히 미안하다고 통지문을 만들어왔다고 한다"며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했는데 북측이 통지문을 보내왔고 김 위원장이 대단히 미안하다는 표현을 썼다고 한다"고 말했다.

 

북측의 통지문 소식이 전해지자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도 반색했다.

 

정 수석부의장도 "오 사과했네요. (북한이) 말을 잘 듣는구나"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김정은 명의의 사과문을 통일전선부 채널을 통해 보내온 건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전해온 것"이라며 "유명을 달리한 이씨와 가족들에게는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지만 (남북에)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도 있다. 이 불씨를 어떻게 살려내느냐(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이 정도 나왔으면 그 다음은 우리가 팔로워십(따라가는 행위)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새로운 남북관계의 부활이라고 할까 이걸로 연결시킬 수 있을 것 같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부정선거 혐의' 정정순 의원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부정선거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구) 의원이 31일 검찰에 출석했다. 수사 개시 후 4달여 만, 국회 체포동의안 가결 후 이틀 만이다. 검찰과 팽팽한 기싸움을 하던 정 의원은 체포영장 발부 후 결국 자진 출석했다. 정 의원은 지난 8월 중순부터 개인 일정과 국회 일정을 이유로 검찰 출석 요구에 8차례(서면 5차례) 불응해왔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청주지검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저로 인해 국민과 청주시민, 유권자들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자진 출석 계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검찰 출석을 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없고, 언제나 검찰 출석하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국회와 관계없이 출석을 하려고 했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답했다. 혐의 인정 부분에 대해선 "조사 과정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초선 의원으로서 깨끗한 정치인으로 살고자 하는 제 입장이나 소망은 변함이 없다. 정말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남긴 뒤 검찰 수사관들과 함께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당원들과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