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7.2℃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8.7℃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12.9℃
  • 맑음강화 8.4℃
  • 흐림보은 4.1℃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사망자 4명 늘어 399명…위·중증 환자 감소세

위중 66명·중증 56명…일주일간 24명 감소
사망자 4명 늘어 누적 399명…치명률 1.7%

URL복사

 

[시사뉴스 이연숙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4명 증가했다. 중증 단계 이상 환자는 6명 감소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26일 공개한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현황에 따르면 사망자는 하루 새 4명이 발생했다. 누적 사망자는 399명으로 늘었다.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대비 사망자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1.7%다.

사망자는 지난 23일을 제외하고는 꾸준히 한 자릿수로 발생하고 있다. 지난 20일 5명, 21명 2명, 22일 3명, 23일 0명, 24일 5명, 25일 2명 26일 4명이 각각 위·중증 단계에서 회복하지 못하고 숨져 하루 평균 3명이 사망했다.

누적 사망자 399명 중 80대 이상 고령 환자가 202명(50.63%)으로 절반 이상이며 치명률은 21.06%다. 70대는 130명(32.58%)이 숨졌다. 치명률은 6.89%다. 60대는 43명(10.78%), 50대 18명(4.51%), 40대 4명(1%), 30대 2명(0.5%) 순으로 고령일수록 사망자 수가 높은 경향이 뚜렷했다.

위·중증 환자는 122명이다. 지난 25일(128명)보다 6명 줄었다.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ECMO) 또는 CRRT(지속적신대체요법) 치료가 필요한 위중 환자 수는 66명, 산소마스크 치료를 받는 중증 환자가 56명이다.

중증 단계 이상 환자 수는 지난 11일 175명으로 정점을 기록한 뒤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최근 일주일간 위·중증환자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19일 152명에서 20일 146명으로 줄어든 이후 21일 141명→22일 144명→23일 139명→24일 126명→25일 128명→26일 122명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연령대별로 70대가 51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36명, 80세 이상이 22명으로 나타났다. 50대 7명, 40대 5명, 30대도 1명이 중증 치료 중이다.

지난 25일 기준 전국적으로 중증 이상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병상은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 424개가 있다. 입원가능 병상은 49개, 바로 가동할 수 있는 즉시가용 병상은 47개가 남아있다.

지역별 즉시가용 병상을 살펴보면 대구와 대전, 충남, 전북은 1개도 남아있지 않다. 수도권은 서울 11개, 경기 3개, 인천 1개가 있다. 비수도권의 경우 충북이 14개로 가장 많고 ▲제주 7개 ▲경남 3개 ▲부산 2개 ▲울산 2개 ▲광주 1개 ▲강원 1개 ▲전남 1개 ▲경북 1개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위해 장비·인력을 갖춰 중앙사고수습본부 지정을 받은 수도권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은 총 99개로 이 중 70개(70.7%)가 사용 중이다. 29개는 입원 가능하며 서울과 경기에 각 12개, 인천에 5개가 남아있다. 정부는 수도권은 물론 비수도권에서도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을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감염병전담병원 병상은 전국에 4184개가 확보됐으며 이 중 확진자가 입원가능한 병상은 3128개(74.8%)가 남아있다.

무증상·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16개소 3923명 정원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이 중 402명(10.2%)이 입실한 상태다. 신규 확진자 수가 줄어들며 대체로 여유가 생긴 편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감서 "택배기사 죽음 막자"…고용부 '전속성 기준' 재검토
국회 환노위, 고용부 종합국감에서 택배기사 관련 질의 이재갑 "특고 산재보험 전속성 기준 재검토 필요" 쿠팡 임원 증인 출석…유가족은 무릎 꿇고 호소도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26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부 종합감사에선 택배 노동자들의 잇단 과로사 추정 사망으로 불거진 이들의 혹독한 근무환경 개선과 산재보험 적용 문제를 놓고 여당 의원들의 질의가 잇따랐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마지막 국감인 이날 "올해 들어 14명의 택배 노동자들이 사망했고 이 중에는 업무 강도에 극단적 선택한 이들도 있다"며 "늦었지만 이들을 위한 보호 대책을 마련한 것은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에만 6명의 택배 노동자들이 사망하자 고용부는 다음달 13일까지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등의 주요 서브(Sub·지역) 터미널 40개소와 대리점 400개소를 대상으로 안전보건조치 긴급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CJ대한통운은 분류작업 인력 4000명 투입과 집배점과의 계약 시 산재보험 100% 가입 권고 등의 종합대책을 발표하는 한편, 한진택배 역시 심야배송 중단과 분류지원 인력 1000명 투입 등의 재발방지책을 내놨다. 윤 의원은 이와 관련 "특히 택배 노동자들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알프레드 리드 서거 15주년 기념음악회 열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울윈드오케스트라 제106회 정기연주회가 11월 18일 수요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관악계 거장 알프레드 리드 서거 15주년 기념음악회’ 부제를 가지고 개최된다. 알프레드 리드는 신고전주의 작곡가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공군군악대에서 활동하며 콘서트 밴드에 몰두해 윈드 작품을 다수 작곡했다. 그의 다양한 관악곡이 서울윈드오케스트라의 웅장하고 화려한 하모니로 연주될 예정이며 트럼펫과 가야금 협연, 한국 무용 독무에 이르기까지 동서양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무대를 펼친다. 서울윈드오케스트라는 1974년 창단해 관악과 창작곡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며 매년 2~3회의 정기연주회와 특별연주, 야외연주, 방송사 및 초청연주 등 연간 30여회의 다양한 연주 활동으로 관악기의 힘 있고 깊은 사운드를 매력적으로 구현한다는 평을 받고 있다. 서울윈드오케스트라의 상임 지휘자 김응두(숭실대학교 음악원 주임교수)의 지휘와 성굉모(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의 유익하고 명쾌한 해설, 한국의 미를 음악으로 재해석하는 작곡가 서순정(한양대 겸임교수), 선율을 움직임으로 표현하는 한국무용 정효민(한예종 전통예술원 겸임교수), 국악계의 떠오르는 샛별 가야금 임재인,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