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3.4℃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3.1℃
  • 구름조금제주 8.6℃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사람들

한국국악계 현존하는 미래 국악인 김주리, 한의사 박형준씨와 화촉

URL복사

 

기네스세계기록 보유자 김주리, 10월 31일 오후 4시 대전 호텔ICC서 백년가약

 

[시사뉴스 김도훈 기자] 김덕은 한국기록원장의 장녀이자 퓨전국악인으로 잘 알려진 한국국악계의 현존하는 미래 김주리 씨가 1살 연상의 한의사 박형준 씨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도에 대학 음악 교양 수업에서 운명처럼 만나 연인으로 발전해 열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한국음악과 한의(韓醫)의 운명적 만남이 결실을 맺은 것. 김주리 예비신부와 박형준 예비신랑은 오는 10월 31일 오후 4시 호텔ICC 3층 그랜드볼룸에서 결혼식을 진행한다.

 

공개된 웨딩화보에서 두 사람은 웨딩스레스, 턱시도는 물론 그들의 직업을 나타내는 한복과 한의사 복장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예비 신랑은 경희대학교에서 한의학을 전공한 수재로 알려졌으며 한국음악과 한의(韓醫)라는 한국적 공통분모의 보기 드문 결합으로 신랑 신부 그들의 활발한 활동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한편, 김주리는 최연소 최장시간 9시간 20분 판소리 연창 기네스세계기록 수립과 국내외 굵직굵직한 공연, 수상 등을 통해 명창의 반열에 올라서고 있으며 얼마 전 막을 내린 국립극장 국립창극단 '변강쇠 점 찍고 옹녀'에서 여주인공 옹녀 역을 맡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故 오정숙, 김수연, 조상현, 박춘맹 선생의 사사를 받은 김주리 예비신부는 중앙대학교와 동 대학원 한국음악학과를 졸업했으며, 경희사이버대학 문화예술경영학과에 수석입학키도 했다.

 

 

2000년 8세의 나이로 동편제 수궁가를 완창했으며, 2002년 한일월드컵 성공개최 기원 전국순회 완창을 발표키도 했다. 또한 노무현대통령 취임 퇴임 공연과 판소리 세계유네스코등록을 위한 명인명창 순회공연을 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2013년 자랑스러운 대한국민 문화예술부문 대상, '2014 Youth Hero Prize' 문화예술부분 대상, 2017년 제20회 서편제 보성소리축제 판소리부문 대학 및 일반부 대상을 수상했으며, 세계한인교류협력기구 W-KIKA 홍보대사로도 활동했다.

 

다음달 11월에는 국립민속국악원의 판소리 완창무대 '소리 판' 명창에 선정되어 약 6시간 동안 판소리 춘향가 완창무대를 가질 예정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與, '대공수사권 이관' 국정원법 개정안 통과
대공수사권 이관 3년 유예…野 반발해 표결 불참 국민의힘 "대공수사 붕괴…'5공 치안본부'로 회귀" 민주당 "합의 불발 애석…국정원 제도 개혁 의미" [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 국회 정보위원회(위원장 전해철) 30일 전체회의를 열고 3년 유예 조건으로 대공수사권을 이관하는 국가정보원법 개정안을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의결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항의조로 의결에 참여하지 않고 회의장을 떠났다. 정보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법률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국정원 대공수사권 이관 및 기 수사대상이던 내란·외환죄 등에 대해선 정보수집·작성·배포 업무로 한정 ▲대공수사권 이관 3년 유예 ▲국정원 직무 범위서 '국내보안정보, 대공, 대정부전복' 등 삭제 및 '국외 및 북한에 관한 정보, 사이버 안보와 위성자산 정보 등의 수집·작성·배포'로 재규정 등이 골자다. 또한 ▲정치관여 우려 정보 수집·분석 조직 설치 금지 및 정치개입 금지유형 확대 ▲국회 정보위 3분의 2 이상 의결로 정보 제공 등 보고·통제기능 강화 ▲국정원의 불법 감청·불법 위치추적 행위 금지 및 처벌 근거 신설 등도 담겼다. 이날 회의에선 개정안 의결에 앞서 1시간 3

경제

더보기
【코로나19 K극복 ‘히든기업’을 찾아서 시즌2 - ⑭】 ㈜비피도 지근억 대표
세계 최고의 비피더스 유전공학 플랫폼 기술 보유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사상초유의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은 국내외적으로 엄청난 사회적 변화를 가져왔고 이에 따라 기업창업, 기업경영 환경도 급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맞았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위기 수준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우리 경제는 올해 경제성장률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치 성장률인 2.3%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창업기업의 86%가 3년 만에 폐업한다는 통계는 이미 예전 얘기가 되었고 현재 운영 중인 기업도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에 본지는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 성장전략을 짜고 있는 히든기업, 강소기업을 찾아 그들의 생존과 미래, 실천전략 등에 대해 기획특집 시리즈기사로 지난 10월 5일부터 11월 2일까지 20개 기업을 보도 한 바 있다. 히든기업들의 발굴 보도는 대기업군은 아니지만 해당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중소기업, 스타트업 위주로 취재하고 보도하여 소비자는 물론, 정부, 학계, 산업계까지 전 방위적으로 히든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공을 확산시키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따라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