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4.3℃
  • 흐림서울 1.0℃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2.4℃
  • 구름조금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3℃
  • 맑음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사회

[날씨]내일 전국 ‘비’ 예보…강원 산지엔 ‘눈’ 소식 있어

URL복사

 

 

첫눈 내린다는 '소설' 전국 비 소식

예상 강수량, 22일 새벽~낮 3시 5㎜

강원 산지엔 눈, 낮은 기온에 얼음도

 

[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 소설(小雪)인 22일, 강원산지에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대부분 지역에서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21일 기상청은 “오늘 밤부터 서울, 경기, 충남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면서 “내일 새벽 3시부터 낮 12시 사이 기온이 낮은 강원 산지는 비나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높은 산지는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고 전망했다.

 

22일 새벽 서해안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오전 6시~9시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됐다가 오후 3시께 대부분 그치겠다.

 

이번 비의 예상 강수량은 22일 새벽부터 낮 3시 사이 전국에서 5㎜ 내외로 전망됐다.

 

동풍의 영향으로 인해 22일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 강원동해안과 경북동해안에 비 소식이 있겠고, 강원 산지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비나 눈으로 인해 22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기온이 낮은 강원산지에서는 도로 위 살얼음이 생기는 곳도 있어,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흐리고 비가 오면서 22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5도 이상 높겠으나, 비가 그친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모레(23일) 아침 기온은 22일보다 5~10도 떨어져 다시 추워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3~11도, 낮 최고기온은 9~15도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6도, 인천 7도, 수원 6도, 춘천 5도, 강릉 9도, 청주 8도, 대전 7도, 전주 9도, 광주 10도, 대구 7도, 부산 11도, 제주 14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9도, 인천 9도, 수원 10도, 춘천 10도, 강릉 14도, 청주 10도, 대전 11도, 전주 11도, 광주 12도, 대구 12도, 부산 15도, 제주 16도다.

 

바다 물결은 22일 오후부터 서해먼바다와 제주도남쪽먼바다, 동해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오션검 사과..'고등래퍼' 준우승 최하민 푸념일뿐? "도박"→입장번복[종합]
오션검 사과..'고등래퍼' 준우승 최하민 푸념일뿐? 도박고백→입장번복[종합]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생활고 때문에 도박했다”고 고백한 '고등래퍼' 오션검(최하민)이 사과했다. 오션검(최하민)은 1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제가 경솔했다. 아무 일도 없었다. 노력하겠다"고 썼다. 그는 "어린 나이에 생활고가 덜컥 무서웠다. 그래서 답답한 마음에 어린 마음에 그런 글을 푸념하듯 올렸다"며 "도박은 하지 않았다. 죄송하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이어 "정말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음악을 열심히 하겠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오션검은 이날 "저는 크리스천이고 이름은 최하민이다. 내년 4월 검정고시를 볼 예정이고 바로 입대하고 싶다"고 시작하는 글을 통해 생활고를 고백했다. 그는 "저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원과 국민연금 미납료 17개월분이 있다"며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고 토로했다. 이어 "노가다를 해보았지만 600만원가량의 돈을 모으기엔 턱없이 부족했고 대출을 알아보았지만 가능한 상품이 없었으며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와 누워 이 글로 도움을 요청한다"고 적어 도박 논란에 휩싸였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