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3 (토)

  • 구름많음동두천 6.6℃
  • 흐림강릉 3.1℃
  • 흐림서울 9.4℃
  • 흐림대전 10.3℃
  • 흐림대구 8.8℃
  • 울산 10.4℃
  • 광주 9.6℃
  • 흐림부산 10.5℃
  • 흐림고창 9.1℃
  • 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7.4℃
  • 흐림보은 8.7℃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8.7℃
  • 흐림거제 11.4℃
기상청 제공

e-biz

건설업체 잇따른 골프장 M&A...골프장 가격상승 부추겨

URL복사

 

부침을 겪던 골프장 영업은 최근 환골탈태

 

[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 한국골프장경영업 협회에 따르면 회원제 골프장의 회원권 자산가치는 총 18조 8830억 원으로 나타났다. 동양골프 한 관계자는 특수한 상황인 만큼 늘어난 거품으로 추정되며 팬데믹 사태(코로나19)가 진정되면 다시 돌아올 수 있다고 말했다.

 

정회원 평균 회원권은 1억 852만 원으로 대략 10억 원 이상의 여유를 가진 사람들이 골프 회원권을 소지한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해외 출국이 어려워지자 국내 골프장의 수요가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골프장 회원권의 가격은 김영란법 이후 가장 큰 상승세를 이어가며 회원권 거래가 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회원권을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은 거래소를 찾으며 회원권이 상승세를 이어가자 건설사들의 골프장 인수가 늘어나고 있다.

 

건설사들은 앞다투어 골프장을 소유하고 있었으며, H건설사의 경우 2001년 대영루미나CC를 인수해 스카이밸리CC로 이름을 변경 운영하며 2500억 선의 규모를 평가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인수는 회원권 시세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따라서 골프장 회원권 거래소에서는 매물을 찾기 힘든 경우도 나타났다.

 

또한 2010년 하와이의 와이켈러CC를 인수, 2017년 800억 규모의 제주도 중문 관광단지 내에 있는 퍼시픽랜드, 2018년 2500억 규모의 리솜리조트를 인수하면서 종합레저 그룹으로 발돋움했으며, 여기서 그치지 않고 2019년 1월과 2월에 에이치원클럽CC (구. 덕평CC)와 서서울CC를 인수하였다.

 

H건설사는 2009년 개장한 포항CC를 2013년 기업회생절차를 진행 중이였던 포항CC를 630억 원에 사들여 골프장 사업에 뛰어들어 800억에 매각했으며, 이후 2014년 광릉CC를 잇달아 인수 하며 2건의 인수한 경험을 바탕으로 2019년 레이크힐스 용인CC와 안성CC를 2600억에 인수하였다.

 

중견 건설사인 K건설사는 2019년 금호리조트에 소유였던 여주 아시아나CC를 인수하면서 골프장사업에 뛰어드는 등 건설사들의 잇따른 골프장 쇼핑은 골프장들의 때 아닌 호황으로 영업이익률 증가세를 나타냈으며, 건설업에 치중된 매출과 함께 회원제가 아닌 '대중제 골프장' 위주로 거래되고 있고, 회원제 골프장도 거래 완료 후 대중제 골프장으로 전환하고 있는 것도 특징이다.

 

건설사들이 매섭게 골프장을 인수하는 이유 중 하나는 코로나19의 특수한 상황을 예로 들 수 있다. 국내 골프장 수요가 높아져 값비싼 소비자를 놓칠 수 없었으며 골프장 인수와 동시에 건설사의 회사 규모도 성장시켜 10년 뒤의 계획을 지금 앞당길 수 있는 기회를 찾은 것이라고 해석해볼 수 있다.

 

공급과 수요를 적절하게 배분하고자 골프장 회원권 거래소도 발 빠르게 움직이며 다양한 상품들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른 골프장 가격 상승에도 골프장을 찾는 내방객들이 증가하면서 골프장 예약의 어려움은 물론 불친절한 일부 골프장의 응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수요는 넘쳐나고 있게 현실태다.

 

이러한 변화 속에 회원권 거래소는 매물확보에 급급하며 골프장의 내방객은 회원권을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로 변화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올바른 거래를 위해서 공정거래가 되어야 하며, 소비자들은 골프 대중화에 앞서는 기업을 선호하고 있는 추세다.

 

동양골프 관계자는 “골프장의 가격상승에도 변함없는 그린피를 유지하는 것은 업계에서 아주 드물게 있지만 당사는 그 소수에 속하고 있는 기업”이라며 “특히 ‘하나로 골프 송영서비스’ 상품이 가장 관심을 받고 있으며 지금까지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는 1:1 맞춤 전담 컨설턴트 배출하며, 4인 무기명회원권 상품과 전문예약실을 운영 및 예약 보증제로 「고객 맞춤 회원 관리제」 운영하고 있다”며 “수도권 30여 곳의 골프장이용으로 보다 효율적인 부킹 해결, 안정된 그린피외 골프관련 정보를 제공하며, 골퍼들에게 효율성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오세훈, 아동학대 장기 대책 위한 보육서비스 확충
"아동학대 계속 일어나는 건 처벌 강화에만 집중해서" "서울시장 당시 추진한 공공 보육시설 등 발전시키겠다"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아동학대를 가장 수치스럽고 하루 빨리 근절해야 할 사회적 문제로 보고 장기적인 종합대책을 병행해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임신과 출산 때는 다양한 지원책이 있지만 정작 그 이후 오랫동안 아이를 양육해야 하는 부모들의 육아 스트레스와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보육 시스템과 서비스는 여전히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온 국민을 울렸던 정인이의 죽음이 채 잊히기도 전에 작년 7월, 47일 된 영아가 두개골 골절로 사망해 그 부모가 학대치사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이런 일이 자꾸 일어나는 것은 그것을 한 가정 내 문제로, 천부적인 부모의 도리나 사람됨에 맡기고 법적 처벌 강화에만 집중해 왔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가 서울시장 당시 추진했던 공공 보육시설 확충, 24시간 365일 보육서비스, 영유아 예방접종 무료 실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