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8.7℃
  • 안개서울 5.0℃
  • 흐림대전 6.0℃
  • 박무대구 5.9℃
  • 울산 8.2℃
  • 안개광주 8.4℃
  • 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7.9℃
  • 흐림제주 12.5℃
  • 구름조금강화 4.3℃
  • 흐림보은 3.6℃
  • 구름조금금산 4.7℃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5.9℃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e-biz

작심독서실 강남구 대표, ‘날마다 작심, 이루지 못할 꿈은 없다’ 출간

URL복사

 

고졸 출신 CEO 강남구, 독서실·스터디카페 업계에서 1위한 창업 비하인드 스토리 담아

 

[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 작심독서실·스터디카페 강남구 대표의 그간 창업 경험과 노하우를 담은 창업 필독서 ‘날마다 작심, 이루지 못할 꿈은 없다’가 지난 20일 출간되었다.

 

저자는 7대 광역 특별시, 전국 12개 지역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작심독서실·스터디카페의 대표로, 독서실, 스터디카페 창업에 대해 누구보다 경험과 노하우를 많이 가지고 있는 업계 내 상당한 베테랑이다. 이번 신작에서는 지금의 브랜드 작심과 강남구 대표를 있게 한 경영 전략들이 공개된다.

 

저자는 책의 본문에서 아무런 경쟁력과 차별점을 갖추지 못한 신생 브랜드가 경쟁사가 많고 교육열이 높은 수도권에서 살아남기 어렵다는 것을 고려해, 지방 우선 확장 전략을 사용해 지방에서부터 빠르게 지점을 확장해 브랜드 파워와 자본력을 키웠다고 밝히고 있다.

 

그의 전략은 결국 성공했다. 론칭 3년 만에 작심은 서울을 제외한 6개의 광역시에서 시장점유울 1위를 달성했고, 지방 확장 전략을 통해 검증을 마친 작심은 서울과 경기지역에도 큰 어려움 없이 진출해 점유율을 확보했다.

 

한편 강남구 대표는 창업 시 시장 변화의 흐름을 파악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책의 본문에서 “다방이 카페로 바뀌고, 동네 슈퍼가 편의점으로 바뀌는 등, 기존에 사용하던 공간이 변화하고 진화하고 있다는 것을 목격했다”라며 “어두컴컴하고 비좁은 분위기의 독서실 역시 깔끔하고 개방된 분위기의 넓고 쾌적한 라운지까지 보유한 프리미엄 독서실로 바뀔 것이라고 확신했다”라고 밝히고 있다.

 

이어 강남구 대표는 “시설로 경쟁해서는 오래가지 못한다. 돈을 내면 제한 시간 동안 모든 종류의 게임을 할 수 있는 피시방처럼, 작심도 업계 최초로 이용권을 결제하면 공부하고자 하는 모든 과목의 인강을 무료로 들을 수 있게 하는 교육콘텐츠를 구상했다”라며 “플라이 휠(Flywheel) 전략처럼 교육콘텐츠를 통해 고객만족도를 높이면 가맹 지점의 매출이 상승하고, 그로 인해 가맹 문의가 증가하는 선순환의 고리가 만들어졌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작심은 이투스, 대성마이맥, 윌비스, 해커스 등 업계 선두 기업 11곳과 제휴를 맺어 작심독서실·스터디카페 이용자들에게 최신 인강을 무료로 제공해주고 있다. 업계 측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작심은 올해 11월 말 기준 교육콘텐츠 서비스 이용자 수 102,249명을 달성하였고, 누적 혜택 금액은 30억 원에 육박한다.

 

한편, 작심독서실·스터디카페 창업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는 12월 15일 tvN 피플&석세스 다큐에서 방영되는 <그때 나는 내가 되기로 했다>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배너

정치

더보기
丁 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촉구 정치인에 일침
"방역 정치로 시간 허비할 만큼 현장 한가하지 않아" "설 연휴 시작 전 확실한 코로나 안정세 달성에 총력"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치권 일각에서 밤9시 이후 영업제한 철폐를 요구한 것에 대해 자영업자를 선거에 이용하지 말라며 정면 반박했다. 22일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 일환인 영업시간 제한 철폐에 대해 반박에 나선 것이다. 안 대표는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률적 영업 규제를 지금 당장 철폐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오 전 시장도 "현장 상황에 맞춤형으로 거리두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