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5 (금)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0.8℃
  • 구름조금서울 2.2℃
  • 맑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1.6℃
  • 흐림울산 3.7℃
  • 흐림광주 5.6℃
  • 구름조금부산 7.4℃
  • 흐림고창 7.6℃
  • 맑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2.6℃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3.0℃
  • 구름조금강진군 0.2℃
  • 구름많음경주시 -2.9℃
  • 구름조금거제 5.0℃
기상청 제공

사회

경쟁사 입간판 부순 주류회사 직원 '벌금형'

URL복사

 

[ 시사뉴스 김도훈 기자 ] 경쟁 주류회사 홍보용 입간판을 부순 혐의로 기소된 50대 직원이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28일 서울 중앙지법 형사항소9부(부장판사 최한돈)는 재물손괴 및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주류회사 직원 A(53)씨에게 1심과 같은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서울 관악구 소재 한 술집 출입문 앞에 경쟁 주류회사 홍보용 입간판이 세워져 있자, 철제 지지대를 뽑고 꺾는 등 손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벌금 50만원을 선고받고 항소한바 있다.

 

또한 자신이 손괴한 입간판을 갖고가 상대 회사의 제품 홍보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았다.

 

A씨는 1심에서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선고를 받았으며, 재물손괴 혐의만 유죄로 벌금 50만원을 선고 받았다.

 

반면 항소심은 "A씨가 입간판 1점을 손괴해 가져간 사실이 인정되고, 그로 인해 상대회사의 제품 홍보 업무를 방해할 우려가 있는 상태를 발생시켰다고 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또한 "A씨의 행위는 L사의 제품 홍보 업무를 불가능하게 하거나 현저히 곤란하게 하는 것으로서 업무방해죄에서 정하는 위력에 해당한다고 봄이 상당하다"고 업무방해 혐의 역시 유죄로 판결했다.

 

이어 "A씨 소속 회사와 상대방 사이 판매 경쟁 과정에서 발생한 사안으로 피해가 경미하고 합의를 통해 상대방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양형 이유를 밝힌 뒤, 1심과 같은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공매도 재개 찬반 논란 재점화... 정세균 "개인적으로 좋지 않은 제도라 생각“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금융당국이 오는 3월 공매도 재개 원칙을 고수하고 있지만 여당에서 "협의가 끝나지 않았다"고 여지를 보이면서, 공매도를 두고 찬반 논란이 재점화됐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13일 '포스트코로나 불평등 해소 TF' 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공매도 문제는 정책위 차원에서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하고 있다"며 "관련 부처와 협의가 끝나지 않았다. 협의는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정세균 국무총리도 전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정부의 생각과 일치한다고는 할 수 없고, 정부 입장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정부 입장을 밝힐 수는 없다"면서도 "개인적으로 저는 좋지 않은 제도라고 생각한다. 제도에 대해 별로 그렇게 달갑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12일 "공매도 금지조치를 예정대로 오는 3월15일 종료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재차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민주당 내에서 공매도 금지를 재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공매도는 오는 3월16일 재개된다. 지난해 9월15일께 종료 예정됐던 공매도 금지 조치는 오는 3월15일까지 6개월 연장된 상태다. 금융위는 신종 코로나 바

사회

더보기
'비' 수도권에서 시작해 전국 확대 …황사 탓 미세먼지 나쁨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금요일인 15일은 오전부터 일부 지역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부터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비가 그치고 난 후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다시 한번 추운 날씨가 찾아오겠다. 이날 기상청은 "중국 발해만 부근에서 북한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전(오전 6시~낮 12시)에 수도권과 강원영서에서 비가 시작되겠다"면서 "오후(낮 12시~오후 6시)에는 충청권내륙과 전라권내륙, 일부 경북북부내륙으로 확대되겠다"고 전했다. 이번 강수는 대부분 비로 내리겠으나 높은 산지는 기온이 낮아 비 또는 눈(강원산지는 눈)으로 내리는 곳도 있겠다. 비는 수도권과 충청내륙에서 오후 3시부터 6시께, 그 밖의 지역은 밤 6시부터 자정에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오전 6시부터 자정 사이 경기동부와 강원영서, 충북북부에서 5~10㎜를 오가겠다. 수도권과 충남권내륙, 충북남부, 경북북부내륙, 전라권내륙, 제주도, 울릉도, 독도에서는 5㎜ 미만의 비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오늘보다 4~9도 올라 강원영서와 일부 경북권내륙이 -5도 내외,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0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겠다. 다만 비가 끝나는 밤부터는 기온이 떨어지겠다. 기상청은 "비가 시작되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