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e-biz

바로인(BRI)코인, 글로벌 거래소 첫 상장

URL복사

 

[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 바로인(BRI) 코인이 지난 11월 27일인 금요일 오후 2시 (한국 시간 기준) 필리핀 자체 거래소인 에이플(8PPL)에 상장했다. 바로인(BRI)은 투명하고 안전한 결제 프로세스를 구축함으로써 토지 및 건물의 종합관리 시스템 플랫폼의 가상화폐이다.

 

에이플(8PPL)은 필리핀 가상화폐 거래소로 디파이(Defi)마켓, fx마켓등 다양한 거래를 지원하며 지난 9월에 오픈하였다. 최근에는 글로벌 기업 마스터 카드와 협력을 진행하여 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철원랜드는 지난 10월 국내 4위 규모인 프로비트 거래소에 바로인(BRI)을 최초 상장하여 빠른 속도로 상위권에 안착하였다. 또한, 이번 에이플(8PPL)에 글로벌 거래소 첫 상장을 시작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낙연, '정은경 백신 전권' 신뢰...김종인 비판 저격
"정은경 역량 신뢰…전담기관 전권·지휘가 효율적" "김종인 제안대로 질병청은 의료계 조언 들을 것"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정은경 질병관리처장의 백신 접종 전권 위임에 대해 비판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백신 접종과 관련한 일을 시작도 하기 전에 불신부터 갖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전권을 갖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지시하셨다"며 "많은 권한이 상부로 몰리는 우리의 조직문화에서는 파격적이고 신선한 지시"라고 평가했다. 그는 "그에 대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질병관리청의 능력으로 실질적으로 이행할 수 있을지 상당히 회의적이라고 비판하셨다"며 "저는 질병관리청과 정은경 청장의 역량을 신뢰한다. 능력있는 전담기관이 전권을 갖고 유관 부처를 지휘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2015년과 2018년에 메르스를 겪었다. 2015년에는 38명의 사망자가 나왔지만, 2018년에는 사망자가 없었다"며 "2015년과 2018년을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2018년에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이화순의 아트&컬처] 보험액만 1조원인 천재 낙서화가 ‘바스키아’ 전시
28세에 요절한 미국의 천재 낙서화가 장 미셸 바스키아(1960~1988). 지난 2017년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바스키아의 1982년작 회화 '무제'가 1억1천50만 달러(약 1천380억원)에 낙찰돼 미국 작가 최고가 기록을 세우면서 다시한번 화제가 됐다. 자유로운 영혼으로 불꽃 같은 삶을 살았던 바스키아는 자유와 저항의 에너지가 가득한 흑인 정체성이 묻어나는 작업을 했다. 그의 작품은 에너지가 넘치는 밝은 색채 속에서도 고독감이 흐르는 것이 특징이다. 낙서를 예술로 승화시킨 바스키아의 회화, 조각, 드로잉, 세라믹, 사진 등 작품들이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한국 젊은 관객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바스키아의 주요 작품 150여점을 전시한 서울 송파구 롯데뮤지엄에 마스크를 한 20-30대 젊은 관람객들이 꾸준히 찾고 있는 것. 전시장에서는 마치 어린아이가 그린 듯한 자유분방한 특유의 드로잉, 빨강, 노랑 등 강렬한 원색에 덧칠된 고유의 작업 방식, 철학적 사유가 담긴 문구들로 구성된 바스키아 고유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전시작품들은 뉴욕 사업가이자 컬렉터 호세 무그라비 소장품들로 그동안 국내서 열린 바스키아 전시 가운데 최대 규모다. 보험가액만 1조원,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