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5.1℃
  • 흐림강릉 6.6℃
  • 흐림서울 5.6℃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0.1℃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9℃
  • 제주 12.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정치

윤호중 "지라시 발언 사과" vs 국민의힘 "번지수 잘못 짚어"

URL복사

 

윤호중, 野 간사 교체 요구·지라시 발언…野 반발

野 "분명한 사과 요구했는데도 유감 표명 운운"

 

[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2일 야당 간사 교체 요구, '지라시' 발언 등과 관련해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윤 위원장은 지난달 26일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 총장의 법사위 출석을 놓고 국민의힘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다 "야당 간사를 사보임할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조수진 의원을 겨냥해 "그 양반이 지라시 만들 때 나오는 버릇이 나오는 것 같아 유감"이라고 말해 국민의힘의 반발을 샀다.

 

국민의힘은 윤 위원장의 발언을 문제삼으며 법사위를 보이콧하고 사과를 요구했지만 윤 위원장은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며 일축했다.

 

하지만 2일 법사위에도 국민의힘 의원들이 출석하지 않자 이날 오후 전체회의가 속개하면서 "제가 위원회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개인의 일로 인해 파행 운영되거나 정상 운영이 안 되면 제가 희생을 해 원하는 말씀을 드릴 수 있다"며 "원만한 운영을 위해 문제가 됐던 일들에 대해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 의원들이 바로 출석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법사위 의원들은 이날 별도의 기자회견을 갖고 윤 위원장의 유감 표명에 "분명한 사과를 요구했음에도 유감 표명 운운하는 건 번지수를 잘못 짚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윤 위원장이 여당 간사를 통해 포괄적 유감표시를 하겠다고 알려왔는데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라며 "국민의힘이 요구한 건 야당 간사 교체 요구, 언론 모독, 보좌진 폄훼 등 세 가지"라고 밝혔다.

 

또 "잘못한 쪽이 공식 사과하면 그 내용, 적정성, 수위 등을 살펴 수용할지 여부를 상대가 결정하는 게 상식적"이라며 "그래놓고 윤 위원장과 여당은 오늘도 법사위 소위를 마음대로 정해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여당 소속 상임위원장이 야당 간사를 교체하라고 요구하는 건 군사독재 시절에도 없었던 일"이라며 "법사위원장은 제1야당 몫으로 배정됐던 게 국회의 오랜 전통인데 이를 안다면 더 겸손한 태도로 법사위를 운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丁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촉구 정치인에 일침
"방역 정치로 시간 허비할 만큼 현장 한가하지 않아" "설 연휴 시작 전 확실한 코로나 안정세 달성에 총력"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치권 일각에서 밤9시 이후 영업제한 철폐를 요구한 것에 대해 자영업자를 선거에 이용하지 말라며 정면 반박했다. 22일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 일환인 영업시간 제한 철폐에 대해 반박에 나선 것이다. 안 대표는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률적 영업 규제를 지금 당장 철폐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오 전 시장도 "현장 상황에 맞춤형으로 거리두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