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8 (월)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6.1℃
  • 구름조금대전 -3.0℃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1.1℃
  • 구름많음광주 0.2℃
  • 맑음부산 2.8℃
  • 구름많음고창 0.1℃
  • 맑음제주 6.6℃
  • 맑음강화 -6.9℃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문화

[생명의 샘]사랑은 성내지 않는 것

URL복사

상대가 피해를 주거나 어떤 일이 뜻대로 되지 않으면 곧잘 노여워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노여움을 겉으로 나타내는 것이 바로 성내는 것입니다. 사랑은 사람 마음을 긍정적으로 만들지만 성내는 것은 마음을 상하게 하고 부정적으로 만듭니다. 마음을 어둡게 하니 하나님 사랑 안에 거할 수 없고 영적 성장도 더딜 수밖에 없지요.

우리가 성내지 아니하는 영적인 사랑을 소유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먼저, 의분과 성냄의 차이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성내는 것은 격렬히 화를 내거나 큰소리로 욕하고 폭력을 행사하는 것만이 아닙니다. 얼굴이 굳어지고 안색이 변하는 것, 말투가 퉁명스러워지는 것도 엄밀히 말하면 성내는 것이지요. 그렇다고 상대의 표정만으로 ‘화가 났구나.’ 판단할 수는 없습니다.

마태복음 21장에 보면, 유월절을 지내기 위해 예루살렘 성전에 모여든 사람들을 대상으로 상인들은 좌판을 펴고 돈을 환전해 주거나 가축을 사고팝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광경을 보고 노끈으로 채찍을 만들어 제사에 쓰일 가축을 내쫓고 돈 바꾸는 사람들의 상과 비둘기 파는 이들의 의자를 엎으셨습니다.

예수님께서 혈기를 내신 걸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아무리 좋은 목적이라도 성전을 더럽히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음을 알려주신 것입니다. 이처럼 성냄과 의분은 전혀 다릅니다. 성결하여 죄가 없을 때 의분이나 책망을 통해서도 영혼에게 생명을 주는 역사가 일어납니다.

사람들이 성내는 이유는 첫째로, 상대가 자신의 생각과 마음에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저마다 성장한 환경이나 배움이 다르기 때문에 마음과 생각이 다르지요. 교양이나 판단 기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모든 사람을 자신에게 맞추려고 하니 감정이 나는 것이지요.

다음으로, 사람들이 성내는 이유는 바로 자신에게 순종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상대보다 앞서거나 나은 위치에 있으면 순종해 주기를 바라지요. 물론 윗사람을 존중해 주고 질서에 따라 순종하는 것은 옳은 일이지만 순종하기를 강요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습니다. 윗사람이 아랫사람의 말은 전혀 들으려 하지 않고 오직 자신의 뜻만 따르기를 바라서는 안 되지요.

이 외에도 자신이 불이익을 당하거나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 때, 아무런 이유 없이 원망을 듣거나 피해를 보았을 때, 자신의 지시나 요구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을 때, 누군가에게 욕설을 듣거나 모욕을 당했을 때 쉽게 화를 냅니다. 그러나 야고보서 1:20에 “사람의 성내는 것이 하나님의 의를 이루지 못함이니라” 말씀한 대로, 하나님 자녀로서 성내는 것은 합당치 않습니다.

그러면 우리가 성내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성내게 하는 감정 자체를 버려야 합니다. 억지로 눌러 참는 것이 아니라, 아예 참을 것이 없도록 마음을 선과 사랑으로 승화시켜야 하지요. 그러기 위해서는 매일 꾸준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우선 화가 나는 상황에 직면했을 때 기도로 하나님께 맡기고 참는 훈련을 해야 합니다. 화가 날 때에는 ‘지금 이 순간 성내는 것이 내게 무슨 유익을 주는가?’ 찬찬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한순간 참지 못해 후회할 일이나 부끄럼 당할 일이 생기지 않습니다.

이처럼 영적인 사랑을 이루기 위해 기도하며 성령의 도우심으로 인내하다 보면 성내게 하는 감정까지 차츰 버려집니다. 예전에는 열 번 화내던 것이 아홉 번, 여덟 번으로 점점 줄어들지요. 나중에는 아무리 화가 날 상황이 돼도 마음이 평온합니다. 이러한 마음을 이루어 하나님의 자녀답게 항상 거룩한 말과 행실로써 하나님께 영광 돌리시기 바랍니다.

“무례히 행치 아니하며 자기의 유익을 구치 아니하며 성내지 아니하며 악한 것을 생각지 아니하며”(고린도전서 13:5)글: 만민중앙교회 당회장 이재록 목사, GCN 방송 이사장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文대통령 신년회견에 與野…"소통 노력" vs "불통"
민주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게 설명" 국민의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의 18일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상반된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전례 없는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과 소통하려는 대통령의 노력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께서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고 소상하게 설명했다. 책임감 있고, 신뢰할 수 있는 대책도 다양하게 제시했다"며 "국민이 희망과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의미 있는 기자회견이었다"고 호평했다. 사면론과 관련해서도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국민 공감대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을 공감하고 존중한다"며 "대통령의 말씀은 당 지도부의 입장과도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낙연발 사면론'에 반박하는 모양새로 보이는 것을 차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국민의힘은 "혹시나 했는데 역시였다. '불통'이라 비난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회견 직후 "회견 횟수도 박 전 대통령과 같은 역대 최저"라며 "역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