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4.4℃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6.2℃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경제

코스피, 사흘만에 0.7% 반등…'개인·외인 순매수'

URL복사

 

코스피, 071%·코스닥 0.56% 동반 상승 마감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코스피가 개인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에 3거래일 만에 반등에 성공하며 상승 마감했다.

 

1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3125.95)보다 22.34p(0.71%) 오른 3148.29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2.31p(0.07%) 오른 3128.26에 출발한 뒤 반등을 오가다 개인과 외국인의 매수세가 합쳐지면서 상승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711억원, 1895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3745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대부분의 업종이 상승했다. 이날 섬유의복(7.11%), 은행(2.19%), 화학(2.08%), 보험(1.90%), 금융업(1.83%), 음식료품(1.77%), 철강금속(1.60%), 운수창고(1.26%), 서비스업(1.05%), 기계(1.00%) 등이 상승했다.

 

하락한 업종은 전기가스업(-1.29%), 비금속광물(-0.45%), 건설업(-0.33%), 증권(-0.27%), 전기전자(-0.05%) 등이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대부분 하락했다. LG화학(3.95%), 네이버(3.29%), SK하이닉스(3.10%), 현대모비스(2.26%), 삼성바이오로직스(1.47%), 삼성SDI(1.21%) 등이 올랐다. 반면, 대장주 삼성전자는(-0.99%) 내렸다. 이 밖에도 현대차(-0.77%), 카카오(-0.66%), 셀트리온(-0.65%) 등이 내렸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날 증시는 그동안 상승에 따른 피로감이 높아진 가운데 오름폭이 컸던 반도체 및 자동차를 중심으로 낙폭을 키웠다"면서 "장 중 달러 약세 및 국제유가 상승 등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지자 외국인의 현물 매도세가 축소되며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973.72)보다 5.41포인트(0.56%) 오른 979.13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일 대비 0.42포인트(0.04%) 오른 974.14에 출발해 장중 982.66포인트까지 올랐으나 상승 폭이 다소 둔화되며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과 외국인은 동반매수세를 펼쳤다. 개인은 441억원, 외국인은 246억원은 사들였으며, 기관만이 홀로 583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은 엇갈렸다. 셀트리온제약(2.54%), SK머티리얼즈(1.75%), 씨젠(1.50%), 카카오게임즈(1.08%), 에코프로비엠(0.27%), 펄어비스(0.04%) 등이 올랐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1.28%), 알테오젠(-0.85%), 에이치엘비(-0.53%), CJ ENM(-0.36%) 등은 내렸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중국 칭다오 해역서 18년 만 4.6 지진 국내도 진동 감지…서해 한빛원전 "영향없어"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19일 오전 3시21분께 중국 칭다오(청도) 동쪽 332㎞ 지점 해상에서 규모 4.6(중국 지진청 발표 기준)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18년 만에 발생한 대규모 지진은 우리나라 광주·전남·북 지역에서도 지진동이 감지됐다. 다행히 영광 한빛원자력발전소에는 특이사항이 없었다. 이에 당시 지진을 느꼈다는 시민들의 문의와 신고 7건이 전북소방본부에 접수됐다. 신고자들은 지진 같은 진동을 느꼈다며 "집 침대에 누워있었는데 갑자기 흔들림을 느꼈다"면서 "무슨 일이 난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지진 발생 시각에 7건의 신고가 접수됐는데 피해는 없었으나 진동이 느껴졌다는 신고가 대부분"이라며 "전국적으로 30여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중국과 우리나라 중간에 위치한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지만, 전남과 전북 지역을 중심으로 지진동이 감지됐다"면서 "국외 지진은 규모 5.5 이상인 경우 지진 정보를 발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진앙지에서 약 200㎞ 넘게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서해안 유일의 영광 한빛원자력발전소에 설치된 지진감지기에서는 지진값이 관측되지 않았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