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7 (토)

  • 맑음동두천 9.6℃
  • 흐림강릉 5.7℃
  • 맑음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1.2℃
  • 흐림대구 7.7℃
  • 흐림울산 7.2℃
  • 구름많음광주 11.4℃
  • 흐림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10.7℃
  • 구름많음제주 11.8℃
  • 맑음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9.2℃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조금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e-biz

보이스트롯 우승자 박세욱 신곡 ‘백프로’ 재능기부 “응원이 필요한 곳 어디든 간다”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보이스트롯’의 최종 우승자 박세욱이 오는 16일 신곡 ‘백프로’ 공개를 앞두고 재능기부 캠페인을 진행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아츠는 “신곡 출신 기념으로 ‘힘내라! 박세욱이 간다’라는 재능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며 “축가, 승진, 완쾌, 프로포즈, 합격 등 생활 속 응원이 필요한 상황과 소상공인, 전통시장 등 코로나19 전염병 확산에 피해를 입은 곳 어디든 일상 속 흥이 넘치는 신곡 ‘백프로’가 필요한 곳에 박세욱이 찾아가 팬들을 응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곡 ‘백프로’는 트로트 히트 메이커 박현진 작곡가 가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한 프로젝트 앨범의 대표곡으로, ‘힘내라 대한민국 박.박 프로젝트’ 라는 주제로 다양한 시민의 참여를 유도 하고 있다

 

참가신청 방법은 신청자 본인의 SNS 게시물에 백프로 음원을 사용하여 게시물을 올리고 #박세욱#백프로#박세욱이간다 를 해시태그 하면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게시물의 조회수 등을 기준으로 10명을 선정 후 사연에 따라 전국 어디든 박세욱이 찾아가 힘찬 노래 응원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박세욱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신곡 ‘백프로’의 응원영상과 티저영상을 공개했다. 공개한 영상에는 트롯파이터 출연진과 현숙, 오승근, 김용임, 박현빈, 이만기, 문현주 등 16명의 셀럽들이 총 출동해 진심어린 응원을 전하고 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박세욱은 인생앨범 예스터데이, MBN 트롯파이터 완판기획의 박대표로 완성한 활동 중에 있으며 그의 첫 트로트 싱글곡 ‘백프로’는 1월16일 정오에 공개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