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8.2℃
  • 맑음서울 15.0℃
  • 구름조금대전 16.3℃
  • 구름조금대구 18.7℃
  • 구름조금울산 14.9℃
  • 흐림광주 17.8℃
  • 구름조금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2.6℃
  • 구름많음제주 12.2℃
  • 맑음강화 11.0℃
  • 구름조금보은 15.8℃
  • 맑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5.5℃
  • 맑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 부산]날씨, 강풍·돌풍 예상…28~29일 "2차피해 대비 해야"

URL복사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부산은 목요일은 28일 낮부터 금요일인 29일까지 태풍급 강풍이 분다고 예보했다.

 

이 기간 부산에는 초속 7~18m(시속 25~65km)의 강풍이 불어 강풍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부산 해안과 산지에서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5m(시속 90km) 이상 돌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28일 낮에 부산 앞바다 등 남해동부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같은 날 부산에 눈이 날리거나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기상청은 "이 기간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와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항공기와 선박 운항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특징주]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진행 가속화…마감 전 상승
최근 시험대상자 수 변경에도 일정 내 환자 모집 완료 예상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신풍제약(01917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임상 2상 진행 가속화에 장 마감을 앞두고 상승세다. 5일 신풍제약은 이날 오후 3시 15분 기준 전날 대비 4700원(5.22%) 오른 9만4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신풍제약은 피라맥스(피로나리딘 인산염과 알테수네이트 복합제)의 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임상 2상의 신속한 진행을 위해 임상시험 실시기관 확대 및 생활치료센터 연계로 환자 모집을 가속화한다. 이를 위해 기존 10개 임상시험 실시기관 외에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충남대병원, 서울의료원 등 3개 기관, 생활치료센터까지 추가로 연계된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 2상을 위해 현재까지 76명의 환자 투약이 완료된 상태다. 회사 측은 지금의 환자 모집 속도로 임상이 진행될 경우 최근 발표한 일정(4월)대로 임상 2상을 마치게 된다고 전했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신풍제약은 피라맥스의 코로나 치료제 개발연구를 최우선으로 전사적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며 "임상 진행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생활치료센터와 연계된 임상기관들을 추가하였고, 보다 성공적인 임상3상

사회

더보기
퇴근길 포근 다만 일교차…토요일날씨,영상권 포근vs강원영동 20cm 눈 대비(주말날씨)
아침 최저기온 0~8도·낮 최고기온 0~16도 강원영동·경북동해안 등에 눈…오후 그쳐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토요일인 6일 전국 대부분 낮 기온이 10도 안팎 대체로 포근한 날씨가 이어진다. 다만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 등에는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금요일 퇴근길은 포근하지만 밤에는 일교차가 커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5일 기상청은 주말 낮 기온이 백두대간 서쪽 지역에서는 10~15도의 분포를 보이며 포근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동쪽 지역은 차가운 동풍의 영향으로 5도 이하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아 쌀쌀하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강원산지는 영하권으로 떨어져 추워 농작물 냉해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내일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강원영동과 경북북동산지, 경북동해안에는 동풍이 유입되면서 비 또는 눈이 올 것으로 보인다. 경남권동해안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이번 강수는 비(산지는 눈)로 시작되겠으나, 강원동해안과 경북북부동해안에는 새벽(3~6시)부터 차차 눈으로 바뀌어 내린다고 예보했다. 특히 내일 새벽 3시부터 오후 3시 사이 강원영동을 중심으로 눈이 강하게 내릴 전망이다. 오후부터는 눈이 차

문화

더보기
【책과 사람】 《가짜뉴스의 심리학》
당신의 뇌는 가짜뉴스를 좋아한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거짓 정보와 음모론이 범람하는 시기다.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를 매개로 퍼지는 출처 불명의 이야기는 사용자의 입맛에 따라 공유되고, 언론은 자극적인 요소를 부각시키고 정보를 교묘히 편집해 콘텐츠를 만든다. 이 책은 인간은 인지적 편향을 가지고 있고, 감정적 · 동기적 요인까지 개입하며, 이를 스스로 인식하고 고치기는 무척 어렵다고 말한다. 심리학과 통계학이 말해주는 것들 저자 박준석 박사는 먼저 인지 및 사회심리학, 통계학 등 경험과학적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가짜뉴스의 작동 방식을 파헤친다. 확증편향, 인지적 구두쇠, 동기화된 논증, 거짓 진실 효과, 생태적 합리성, 과적합 등 심리학 이론을 뼈대로 가짜뉴스와 관련된 인간의 인지적 특성을 하나씩 짚어본다. 이 이론들은 인간이 항상 합리적으로 사고해 최적의 선택을 한다는 통념과 달리 우리가 성향에 맞는 뉴스만 골라 보고, 불필요한 생각을 하지 않으려 하고, 내 편에 유리한 방향으로 해석하고, 자주 보면 무턱대고 믿는 경향이 크다고 이야기한다. 이어서 저자는 가짜뉴스가 만들어지고 전파된 실제 사례를 분석한다. 예를 들어 여당이 4·15 총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