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8℃
  • 흐림강릉 7.0℃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2.1℃
  • 흐림대구 8.1℃
  • 흐림울산 7.3℃
  • 구름조금광주 14.7℃
  • 흐림부산 9.2℃
  • 구름조금고창 13.6℃
  • 흐림제주 11.9℃
  • 맑음강화 13.4℃
  • 구름조금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지지율, 2주연속 40%대…'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공방' 영향

URL복사

 

긍정, 0.7%p 하락 40.6%…부정, 1.4%p 올라 56.1%
중도층서 움직임…긍정 8.5%p↓, 부정 10.6%p↑
신현수 사의 파동 등 인사 논란 주 영향 미친 듯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2주 연속 40%대 초반을 기록하고 있다. 

2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실시한 15~19일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긍정평가가 전주 대비 0.7%p 내린 40.6%(매우 잘함 22.6%, 잘하는 편 18.0%)로 집계됐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1.4%p 오른 56.1%(매우 잘못함 40.0%, 잘못하는 편 16.1%)로 나타났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15.5%p로 오차범위 밖에 있었다. '모름·무응답'은 0.7%p 감소한 3.3%였다.

긍정평가는 2월 1주차(39.3%)→2월 2주차(41.3%) 상승 흐름을 이어오다가 이번 조사에서는 오차범위 내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특히 중도층에서는 긍정평가(42.5%→34.0% 8.5%p↓)가 큰 폭으로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53.8%→64.4% 10.6%p↑)가 대폭 상승했다.

리얼미터 측은 이명박 정부 시절 사찰 논란, 민통선 탈북자 발생과 경계 실패 논란,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공방, 신현수 민정수석-박범계 장관 갈등 노출 등이 주로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다만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이 있고 난 후 큰 폭으로 지지율이 하락했다는 점을 비춰보면 인사 논란이 지지율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 지지율 일간 흐름을 보면 지난 10일 42.6%(부정평가 53.4%)로 마감한 후, 15일에는 42.9%(0.3%p↑, 부정평가 53.5%), 16일에는 40.6%(2.3%p↓, 부정평가 55.7%)로 집계되다가 17일에는 37.4%(3.2%p↓, 부정평가 59.4%)로 큰 폭 하락했다.

17일은 청와대가 신 수석 사의 표명 사실을 공개적으로 확인해준 날이기도 하다.

이어서 18일에는 38.9%(1.5%p↑, 부정평가 57.5%), 19일에는 42.7%(3.8%p↑, 부정평가 54.0%) 지지율 흐름을 보였다.

구체적으로 보면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5.3%p↓, 45.0%→39.7%, 부정평가 59.1%), 서울(2.9%p↓, 41.5%→38.6%, 부정평가 57.4%), 부산·울산·경남(1.0%p↓, 35.9%→34.9%, 부정평가 59.9%)에서 하락한 반면 광주·전라(3.0%p↑, 57.9%→60.9%, 부정평가 35.9%), 대구·경북(1.8%p↑, 25.7%→27.5%, 부정평가 68.7%)에서는 상승했다.

성별로 여성(2.5%p↓, 43.8%→41.3%, 부정평가 54.7%)에서 내렸고 남성(1.1%p↑, 38.8%→39.9%, 부정평가 57.4%)에서는 올랐다.

연령대별로 30대(5.9%p↓, 46.2%→40.3%, 부정평가 56.1%), 60대(1.6%p↓, 34.9%→33.3%, 부정평가 63.4%)에서 떨어졌고 70대 이상(1.9%p↑, 32.9%→34.8%, 부정평가 60.3%), 50대(1.5%p↑, 42.3%→43.8%, 부정평가 54.5%)에서는 상승했다.

지지 정당별로 정의당 지지층(4.2%p↓, 29.8%→25.6%, 부정평가 65.0%), 열린민주당 지지층(1.7%p↓, 84.2%→82.5%, 부정평가 15.6%)에서 하락했고 민주당 지지층(1.0%p↑, 86.8%→87.8%, 부정평가 10.3%)에서는 상승했다.

이념성향별로 중도층(8.5%p↓, 42.5%→34.0%, 부정평가 64.4%)에서 떨어졌지만 보수층(4.2%p↑, 17.0%→21.2%, 부정평가 76.9%), 진보층(1.7%p↑, 69.1%→70.8%, 부정평가 26.7%)에서는 올랐다.

직업별로 가정주부(4.5%p↓, 37.7%→33.2%, 부정평가 63.1%), 사무직(2.5%p↓, 50.2%→47.7%, 부정평가 51.0%)에서 하락했고, 노동직(5.0%p↑, 37.1%→42.1%, 부정평가 53.5%), 무직(3.0%p↑, 28.2%→31.2%, 부정평가 61.6%)에서는 상승했다.

한편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지난 조사 대비 0.7%p 오른 31.8%, 더불어민주당은 1.4%p 내린 31.6%로 집계됐다.

국민의당은 1.2%p 오른 7.9%, 열린민주당은 0.7%p 내린 6%, 정의당은 0.6%p 내린 4.7%, 기본소득당은 0.3%p 오른 1%,였다. 무당층은 2월 2주 차 대비 변동 없는 14.4%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18세 이상 유권자 5만8045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3010명 응답을 완료해 5.2%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