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8℃
  • 흐림강릉 7.0℃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2.1℃
  • 흐림대구 8.1℃
  • 흐림울산 7.3℃
  • 구름조금광주 14.7℃
  • 흐림부산 9.2℃
  • 구름조금고창 13.6℃
  • 흐림제주 11.9℃
  • 맑음강화 13.4℃
  • 구름조금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발생현황, 신규확진 332명·1주만에 300명대…누적 8만7324명

URL복사

 

경기 116명·서울 102명·인천 18명 등 수도권 236명
비수도권 77명…강원 19명·부산 12명·경북 11명 등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하루 33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일주일 만에 300명대로 감소했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313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19명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2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332명이 증가한 8만7324명이다.

충남 아산 난방기 공장과 경기 남양주 플라스틱 공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설 연휴 가족 모임 등을 통한 지역사회 전파 사례가 잇따르면서 17~18일 각각 621명까지 증가했던 확진자 수는 주말 검사 결과가 반영되기 시작한 21일부턴 416명, 332명 등으로 감소했다.

진단검사 이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이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토·일요일인 20~21일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이틀간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량은 4만2689건, 3만2191건 등으로 지난주 평일 7만122건~8만5227건의 절반 수준이다.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추가로 확인된 확진자는 44명이다. 지난해 12월14일부터 지금까지 총 5606명의 수도권 확진자가 역학적 연관성이나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임시선별감사소에서 발견됐다. 15일부터는 익명검사에서 실명검사로 전환돼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466.0명(429명→590명→590명→533명→416명→391명→313명)이다. 그 직전 1주 358.4명보다 100명 이상 증가한 규모이며 17일부터 6일째 2.5단계 기준 하한선인 400명을 초과(405.9명→423.4명→444.7명→454.9명→467.3명→466.0명)했다.

지역사회 감염은 경기 116명, 서울 102명, 강원 19명, 인천 18명, 부산 12명, 경북 11명, 충북 7명, 충남 6명, 경남 5명, 대구 4명, 광주 4명, 전북 4명, 전남 3명, 대전 2명 등에서 확인됐다. 울산·세종·제주에선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신규 확진자 수는 236명으로 전국 확진자의 75.4%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77명으로 21일 80명에 이어 이틀째 두자릿수로 집계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 19명 중 내국인은 7명, 외국인은 12명이다. 공항·항만 검역 단계에서 4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5명이 확진됐다.

추정 유입 국가는 필리핀 3명(1명·괄호 안은 외국인 수), 인도네시아 1명, 이라크 1명(1명), 카자흐스탄 1명(1명), 파키스탄 1명(1명), 일본 1명(1명), 영국 1명(1명), 프랑스 1명(1명), 미국 6명(2명), 파라과이 1명(1명),  가나 1명(1명), 나이지리아 1명(1명) 등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5명이 늘어 누적 1562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79%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71명이 증가한 7만7887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89.19%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44명 줄어 7875명이다.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9명이 감소한 146명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오세훈 "서울시, 학폭 해결"…나경원 "아동학대 예방"
오세훈, 학교폭력 관련 시민단체 의견 청취 나경원, 학대 예방 공약·이수정 교수 간담회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이 27일 여성·아동·청소년 정책에 관심을 쏟으며 막바지에 접어든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푸른나무재단(구 청소년폭력예방재단)을 찾아 이종익 사무총장, 박주한 세터장, 이선영 상담팀장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오 전 시장은 "중앙정부 뿐 아니라 서울시가 학교폭력 최소화를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며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가장 먼저 찾아와 오늘 요청한 이러한 해야될 일들을 다시 한 번 머리를 맞대 세심하게 논의하고 실현 방안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푸른나무재단 관계자들은 "최근 피가해율이 다시 상승하고 있어 지자체의 보다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며 "지자체 중심의 학교폭력 대책위의 실효성을 높일 필요가 있으며 학교가 할 수 없는 여러 일들을 지자체가 나서서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오 전 시장은 오전에는 취업준비생부터 용접공까지 각계각층의 시민들을 시민후원회장으로 위촉하기도 했다. 주방특수용접공인 노원구의 강경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