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23 (목)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3.6℃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22.6℃
  • 맑음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27.1℃
  • 맑음강화 20.5℃
  • 구름조금보은 19.5℃
  • 맑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23.2℃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사람들

'한국 현대무용 대모' 육완순 이사장 별세…가수 이문세 장모상

URL복사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원로 현대무용가인 육완순 한국현대무용진흥회 이사장이 별세했다. 향년 88세.

23일 사단법인 한국현대무용진흥회에 따르면 육 이사장은 이날 오후 5시40분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뇌출혈로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 20일 저녁 무렵 마포 사무실에서 갑자기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진 후 의식을 잃은 채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출혈이 심해 응급 수술 후에도 결국 깨어나지 못했다.

1933년 전북 전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이화여대 체육과에서 무용을 전공했다. 1961년 미국 일리노이 대학원에서 수학하며 마사 그레이엄, 호세 리몽, 엘빈 에일리 등으로부터 무용을 배웠다.

1963년 미국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고인은 한국 최초로 미국 현대무용을 도입해 서구의 현대무용을 한국현대무용으로 발전시켜 '한국 현대무용의 대모'로 불렸다.

이후 1991년까지 이화여대에서 한국현대무용의 맥을 이어가는 수많은 제자를 배출했으며, 한국컨템포러리무용단 창단(1975년), 한국현대무용협회 창립(1980년), 국제현대무용제 개최(현 모다페, 1982년), 한국현대무용진흥회 창립(1985년), SCF 서울국제안무페스티벌 개최(1992년) 등 많은 업적을 남겼다.

대표작으로는 '초혼',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Jesus Christ Superstar)', 살풀이', '한두레', '실크로드', '물마루', '학' 등이 있다. 이중 1973년 이화여대에서 초연한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는 48년간 국내외에서 310여회라는 한국 최장·최다 공연기록을 갖고 있는 작품으로, 현대무용의 대중화를 이끈 대표작으로 꼽힌다.

대표 저서로는 '현대무용', '현대무용실기', '무용즉흥', '안무', '서양무용 인물사' 등이 있으며, 역서에는 '프랑소와 델사르트의 예술세계', '노베르의 편지', '에포트' 등이 있다.

제30회 서울시문화상, 88서울올림픽 개회식 안무표창,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제13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무용인상, 제3회 아름다운 무용인상, 국제춤축제연맹 대한민국을 빛낸 최고 명인상, 2019 세계무용의날 특별상 등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남편 이상만 전 서울대 지질학과 교수와 딸 이지현씨가 있으며, 사위가 가수 이문세다.

발인은 오는 25일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치러지며, 장지는 경기 이천 에덴낙원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 사람】 세상을 바꾼 팬데믹의 역사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감염병》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많은 사람의 목숨을 빼앗으며 인류를 고통과 절망에 빠뜨리고 위기로 몰고 갔던 페스트, 인플루엔자, 말라리아, 천연두, 황열병 등의 전염병은 아이러니하게 세상을 혁명적으로 바꾸었다. 이 책은 팬데믹이 역사의 거대한 전환점과 중요한 변곡점마다 어떻게 절묘하게 작용하며 세계사의 물줄기를 바꿔놓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근대화는 페스트에서 시작됐다 유럽과 전 세계를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뜨린 14세기 페스트 팬데믹은 역설적이게도 ‘유럽 근대화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전체 인구의 4분의 1에서 3분의 1에 달하는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은 상황에서 역설적으로 유럽 사회를 송두리째 뒤바꾸어놓는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이 이루어졌다. 농민, 장인, 상인 등 생산을 담당하는 서민의 인건비 상승과 지위 향상이 이루어지고 본격적 ‘을의 반란’이 전개되며 향후 수백 년간 정치, 군사, 과학기술, 문화예술 등 모든 분야에서 다른 대륙을 압도할 만한 위대한 혁신이 이루어졌다. 전대미문의 재난을 겪으며 생명 안전과 직결되는 과학기술, 특히 의학 지식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욕구가 비약적으로 높아졌지만 그 욕구를 채워줄 수많은 인력을 한순간에 앗아가 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