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1.5℃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14.2℃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경제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 9주째 최고치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이 9주째 최고치를 나타내고 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금융당국의 대출규제에도 집값이 잡히지 않는 모양새다.

16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9월 둘째 주(13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31% 상승해 전주보다 0.01%포인트 올랐고, 전세가격은 0.20% 올라 전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수도권은 0.40%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하며 9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서울도 0.21%로 지난주와 같았다. 5대광역시(0.18%→0.20%)와 8개도(0.23%→0.26%)는 상승폭을 키웠고, 세종(-0.05%→-0.01%)은 하락폭이 축소됐다.
 

강북 중저가, 강남 중대형 재건축 위주 상승세

 

서울 매매시장은 대체로 매물 부족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강북권은 9억원 이하 중저가, 강남권은 규제완화 기대감이 있는 재건축이나 중대형 위주로 오르며 상승세를 지속했다.

노원구(0.27%→0.29%)는 공릉·월계동 중소형, 용산구(0.23%→0.23%)는 이촌동 등 리모델링 기대감이 있는 단지, 마포구(0.20%→0.23%)는 공덕동 일대 대단지나 상암동 구축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4구 중에서는 송파구(0.27%→0.28%)가 잠실·문정동 재건축 위주로 신고가 거래되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강남구(0.26%→0.26%)는 도곡·개포동 신축, 서초구(0.25%→0.24%)는 반포·서초동 중대형, 강동구(0.21%→0.20%)는 명일·고덕동 주요단지 중심으로 올랐다.

지난주 서울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강서구(0.30%→0.29%)는 방화·등촌동 등 마곡지구 인접한 중저가 지역 위주로 오르며 노원구와 상승률 공동1위를 기록했다. 금천구(0.22%→0.22%)는 독산동 위주로 상승했다.

 

수도권, 교통호재 있는 저가지역 올라

 

경기(0.51%→0.49%)에선 교통호재와 저평가 인식이 있는 지역을 위주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오산시(0.76%→0.84%)는 부산·원·누읍동 주요 단지, 안성시(0.76%→0.83%)는 교통망 개선 기대감이 있는 공도읍과 석정·당왕동 중저가, 화성시(0.79%→0.82%)는 공공택지지구 인근지역, 의왕시(0.70%→0.69%)는 교통호재 있는 삼동과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단지, 군포시(0.68%→0.65%)는 당·부곡·대야미동을 중심으로 올랐다.

 

인천(0.44%→0.45%)에선 연수구(0.64%→0.65%)가 교통 접근성 개선 기대감이 있는 옥련·연수동과 송도신도시 위주로 가장 많이 올랐다.

계양구(0.49%→0.52%)는 저평가 인식이 있는 효성·작전동, 부평구(0.48%→0.48%)는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단지, 서구(0.47%→0.47%)는 청라신도시와 심곡동 일대 중저가 위주로 상승했다.
 

서울 전세, 4주 연속 0.17%↑

 

서울 전세가 상승률은 지난달 23일부터 4주 연속 0.17%를 유지하고 있다. 매물 부족 현상이 지속되며 정비사업 이주 수요가 있는 지역이나 정주여건이 양호한 지역 중저가 위주로 상승했다.

노원구(0.24%→0.22%)는 상계·중계동 역세권 구축이나 중저가, 중구(0.18%→0.19%)는 신당·황학동과 서울역 인근지역, 마포구(0.18%→0.19%)는 정주여건이 좋은 아현·공덕동 등 역세권, 종로구(0.17%→0.18%)는 명륜·창신동 위주로 상승했다.

강동구(0.20%→0.20%)는 암사·고덕동 대단지, 강남구(0.17%→0.17%)는 저가 인식이 있는 수서·자곡동, 서초구(0.13%→0.16%)는 정비사업 이주수요 영향이 있는 방배·서초동, 송파구(0.17%→0.15%)는 잠실·문정·가락동 주요 단지와 오금동 구축 위주로 상승했다.

영등포구(0.21%→0.22%)는 교통환경이 좋은 영등포와 당산동, 동작구(0.20%→0.22%)는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는 노량진 상도동 위주로 올랐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