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10.1℃
  • 맑음서울 7.9℃
  • 박무대전 7.7℃
  • 연무대구 11.9℃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7.2℃
  • 맑음강화 8.4℃
  • 구름많음보은 2.9℃
  • 흐림금산 4.1℃
  • 맑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 코스피, 닷새만에 하락...3130.09 마감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코스피가 닷새만에 하락 마감했다. 외국인이 선물 시장에서 1조원이 넘는 매도세를 나타내면서 투자자들 사이에서 관망심리가 강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23.31포인트(0.74%) 내린 3130.09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이날 11.98포인트 상승 출발했지만 개장 10여분만에 하락전환한 이후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밀려 낙폭을 확대했다.

투자자별로 기관이 5145억원 순매도한 반면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4605억원, 189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장중 내내 매도세를 나타내다 장 막판 동시호가 거래에서 사자로 전환했다.

선물시장에서는 외국인의 순매도세가 두드러졌다. 이날 외국인은 코스피200선물 시장에서 1조57억원을 팔아치웠다. 외국인이 선물을 매도한다는 것은 향후 시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지 않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소폭 상승 출발한 이후 외국인의 현·선물 매도세가 확대되며 하락 전환했다"면서 "특히 선물에서 외국인 매도가 1조원 이상 출회하면서 하방 압력 가중했다. 추석 연휴 및 다음 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관망세가 뚜렷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업종별로 은행(-2.40%)이 가장 부진했고 섬유의복, 전기전자, 의약품, 보험, 음식료품 등이 1% 안팎의 약세를 나타냈다. 반면 전기가스업(3.17%), 건설업(1.26%), 기계(0.82%), 철강금속(0.72%) 등은 양호한 흐름을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체로 부진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900원(1.17%) 내린 7만6100원에 거래를 마쳤고 SK하이닉스는 3500원(3.26%) 내린 10만4000원에 마감했다. 이밖에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SDI, 셀트리온, 카카오뱅크 등이 2~3%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3.36포인트(0.32%) 내린 1039.43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 역시 5.06포인트 상승 출발했으나 외국인을 중심으로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하락 전환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 셀트리온헬스케어가 1.66% 내렸고, 셀트리온제약(-2.40%), 펄어비스(-2.71%) 등이 부진했다. 반면 에코프로비엠은 2.32% 올랐고 에이치엘비는 6.35% 뛰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윤석열, '유동규 배임 뺀 부실 기소' 검찰 직격…"이재명 사수대냐"
유동규 전 본부장 배임 뺀 기소 맹비난 "검찰이 직권남용, 정치적 배임과 같다" "바보 되면서까지 이재명 지키는 듯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등 주요 혐의를 넣지 않은 검찰을 향해 "정치적 배임" "검찰이기를 포기" "이재명 일병 구하기" "이재명 사수대"라며 맹폭했다. 윤 전 총장은 22일 페이스북에 "검찰이 유동규를 기소하면서 뇌물죄만 적용하고 배임죄를 뺀 것은, 이재명 후보의 범죄를 숨기고, 그에 대한 수사까지 원천 봉쇄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결과적으로 검찰이 직권을 남용, 처벌해야 할 범죄를 처벌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국가에 해를 끼치는 정치적 배임"이라고 직격했다. 검찰은 전날 유 전 본부장을 기소하면서 유 전 본부장의 배임 혐의를 뺐다. 대장동 수사팀은 지난 2일 유 전 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는 유 전 본부장이 화천대유 등에 이익을 몰아줘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수천억원 상당 손해를 가했다고 적시했다. 그런데 이 부분을 기소하지 않은 것이다. 또 화천대유 김만배씨에게 5억원을 받았다는 혐의도 기소하지 않았다. 이에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