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
  • 흐림강릉 9.6℃
  • 맑음서울 5.7℃
  • 박무대전 4.8℃
  • 박무대구 8.6℃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7.3℃
  • 맑음부산 10.4℃
  • 맑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5.9℃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3.5℃
  • 맑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날씨] 경상권해안 아침까지 강풍...강원영동·제주·경북동해안 비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오는 18일은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이 남아 일부 지역에 빗방울과 강풍이 예상된다. 부산 앞바다를 지나고 있는 찬투는 일본 내륙 방향으로 동북진 중이다.

내륙 지역은 가끔 구름 많은 가운데 다소 일교차가 큰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17일 "찬투는 오후 3시 기준 부산 남쪽 약 1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3㎞로 동북동쪽으로 움직이고 있다"며 "이 태풍은 오후부터 밤 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내일 오전 9시까지 경상권해안에는 바람이 순간 초속 15~25m로 매우 강하게 불 전망이다. 시설물 파손과 붕괴, 농작물 피해, 보행자 안전사고 등에 주의해야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해안가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 등을 넘는 곳이 있겠다. 해안가 침수에 따른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한다.

태풍과 동해북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사이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영동은 내일 오전까지 비가 오겠다. 제주도와 경북동해안, 경북권남부내륙에도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이 5~20㎜이고, 그밖의 지역은 5㎜ 내외다.

내일 하늘 상태는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관측된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클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13~21도, 낮 최고기온은 24~28도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9도, 수원 18도, 춘천 17도, 강릉 19도, 청주 17도, 대전 16도, 전주 17도, 광주 18도, 대구 16도, 부산 19도, 제주 22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7도, 수원 28도, 춘천 28도, 강릉 25도, 청주 27도, 대전 27도, 전주 28도, 광주 27도, 대구 27도, 부산 27도, 제주 27도다.

한편 대기가 습한 가운데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내일 오전 9시까지 충청권남부내륙과 경북서부내륙, 전라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차량운행에 유의해야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으로 예상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윤석열, '유동규 배임 뺀 부실 기소' 검찰 직격…"이재명 사수대냐"
유동규 전 본부장 배임 뺀 기소 맹비난 "검찰이 직권남용, 정치적 배임과 같다" "바보 되면서까지 이재명 지키는 듯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등 주요 혐의를 넣지 않은 검찰을 향해 "정치적 배임" "검찰이기를 포기" "이재명 일병 구하기" "이재명 사수대"라며 맹폭했다. 윤 전 총장은 22일 페이스북에 "검찰이 유동규를 기소하면서 뇌물죄만 적용하고 배임죄를 뺀 것은, 이재명 후보의 범죄를 숨기고, 그에 대한 수사까지 원천 봉쇄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결과적으로 검찰이 직권을 남용, 처벌해야 할 범죄를 처벌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국가에 해를 끼치는 정치적 배임"이라고 직격했다. 검찰은 전날 유 전 본부장을 기소하면서 유 전 본부장의 배임 혐의를 뺐다. 대장동 수사팀은 지난 2일 유 전 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는 유 전 본부장이 화천대유 등에 이익을 몰아줘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수천억원 상당 손해를 가했다고 적시했다. 그런데 이 부분을 기소하지 않은 것이다. 또 화천대유 김만배씨에게 5억원을 받았다는 혐의도 기소하지 않았다. 이에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