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5.3℃
  • 흐림강릉 11.8℃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4.6℃
  • 구름조금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5.3℃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6.2℃
  • 맑음고창 15.1℃
  • 맑음제주 17.1℃
  • 맑음강화 14.1℃
  • 맑음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4.2℃
  • 구름조금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4.0℃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사회

충북서 65명 코로나19 신규 확진…누적 6880명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청주와 음성, 충주·제천에서 내외국인 코로나19 확진이 이어지면서 충북 지역 누적 확진자 수가 6880명으로 늘었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현재 청주 31명, 음성 17명, 진천 8명, 증평 4명, 제천 3명, 충주 2명 등 하루 새 65명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청주에서는 선행 확진된 친척을 접촉한 10대가 무증상 확진됐고 세종 지역 확진자와 만난 20대 외국인이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지인이나 친척을 통해 23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청주 지역 나머지 확진자는 기침과 인후통 증상이 발현해 진단검사를 받았거나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감염 사실이 드러났다.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음성과 진천에서는 외국인을 중심으로 신규 확진이 잇따랐다. 선행 확진자의 동료인 외국인근로자들이 무더기 양성 판정을 받았고, 방역 당국의 선제 검사에서도 다수 확진자가 나왔다. 두 지역 이날 신규 확진자 중 내국인은 3명뿐이다.

외국인근로자 집단감염 여파는 증평으로도 이어졌다. 증평에서도 이날 20대 외국인 근로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40대 내국인은 확진자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증상이 발현했다.

충주에서는 가족의 확진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었던 40대와 50대가 기침과 인후통 증세가 나타나면서 신규 확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제천에서는 타지역 확진자를 접촉했던 10대와 20대 외국인이 나란히 양성 판정을 받았다. 외지 확진자를 접촉한 또 다른 10대도 신규 확진됐다.

이날 오후 6시 현재 도내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청주시가 3124명으로 가장 많다. 충주시 908명, 음성군 869명, 진천군 766명, 제천시 512명, 괴산군 196명, 증평군 155명, 영동군 140명을 기록 중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