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0.1℃
  • 구름많음서울 -2.3℃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0℃
  • 구름조금광주 2.3℃
  • 맑음부산 2.7℃
  • 구름조금고창 -0.9℃
  • 흐림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1.9℃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경제

박형수 의원, 조달청 입찰 평가비리 의혹 제기...음성 녹취파일 공개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이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조달청 입찰 평가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조달청 입찰에서 업체가 제출한 제안서를 평가하는 평가위원과 업체 간 유착관계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녹취파일을 입수해 공개했다.

녹취파일에 의하면 조달청 입찰 평가위원으로 선정된 자가 이미 업체와 결탁돼 있어 평가위원 선정 즉시 직접 업체에 연락해 사례비를 요구한다는 것이다.

만일 결탁된 업체가 해당 입찰에 참여하게 되면 그 업체가 평가위원에게 사례비를 상납한다.

그 업체가 참여하지 않을 경우 참여하는 다른 업체를 찾아 해당 평가위원에게 사례비를 상납하게 하는 구조이다.

박 의원은 "제보에 따라 최근 2년간 공모 입찰에서의 실제 심사위원 채점표를 분석한 결과 특정 심사위원이 특정업체에 편파적으로 점수를 준 다수의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2019년~2021년 9월)간 조달청이 평가한 10억원 이상 특정 분야에서 2회 이상 선정된 업체 현황'을 보면 5회 이상 선정된 업체가 7곳이며, 총 12회 선정된 업체도 있다.

이들 8개 업체가 수주한 금액은 총 1030억원에 달한다.

즉, 특정 몇몇업체가 조달청 해당 분야 수주를 독식하다시피 한 것이다.

박 의원은 "누가 봐도 채점간 편차가 크고, 상습적으로 편파적인 채점을 하는 평가위원이 있고, 그런 사람이 반복적으로 평가위원으로 들어가고 있다"며, "특정업체가 반복해서 사업을 따내고 있는데 조달청은 중간에서 중개업무만 하고 나몰라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달청의 '최근 1년간 조달청이 평가한 10억원 이상 실물 분야 전문 평가위원 60명의 심사 참여횟수 현황' 확인 결과 10회 이상 심사에 참여한 평가위원만 45명에 달했고, 20회 참여한 평가위원도 있다.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조달청장에게 "속히 평가위원 채점표를 전수조사하고, 편파적인 채점 의혹이 있는 평가위원에게 선정 전후의 통화내역 제출을 요구해 의심있는 사례는 수사를 의뢰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기재위원장에게 "문제가 된 평가위원의 비리 의혹과 조달청이 평가위원 관리 및 사후모니터링을 제대로 했는지, 그리고 채점결과에 대한 전수조사를 철저하게 이행했는지 등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한다"고 말했다.

조달청장에게는 ▲횟수 제한 등을 통해 특정 평가위원의 반복 참여를 막고 ▲평가위원 숫자를 대폭 늘려 소수의 오염된 평가위원이 선정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게 할 것 ▲평가위원이 채점할 때 채점 사유를 병기하게 할 것 등의 제도적 개선방안을 제안했다.
 
박 의원은 "170조원 규모의 공공조달은 가장 공정하고 투명히게 이뤄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비리의혹이 드러나 매우 충격적"이라면서 "조달청은 이번 기회에 철저하게 자체 조사하고 성실하게 감사를 받아 조달사업 입찰절차에서의 비리를 뿌리채 뽑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요양병원 요양보호사 90대 환자 폭행 논란
경남 고성 소재 요양원 입원환자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나와 병원측 화장실에 가다가 넘어졌다고 주장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경남 고성군에 한 노인요양원 내에서 요양보호사가 입원한 고령의 환자 얼굴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송모씨(97.여) 환자의 가족은 송씨 얼굴에 생긴 멍 자국(사진)을 발견하고 병원 측과 요양보호사(간병인)의 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난달 30일 고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송씨 가족들은 지난 11월 25일 양쪽 눈 주위에 멍 자국이 심하게 있는 것을 보고 “이건 구타 흔적이 분명하다”며 송씨에게 확인해보니 송씨가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당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씨 가족에 따르면 송씨가 지난 25일 점심 식사 후 갑자기 설사가 나서 화장실에 가는 도중에 병실 바닥에 대변을 조금 흘렸고 그 대변을 닦는 와중에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를 당했다는 것이다. 이어 “어머니(송씨)의 상처는 양쪽 주위 반경 5cm 이며 두 눈 전체가 벌겋게 피멍이 들어있는 상태”로 “병원에서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6인실에 입원해 있던 송씨는 사고가 나던 날 병실에 혼자 있었으며 폭행사실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