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e-biz

교통의 요지, 강서 ‘슈프림 더 하이움’ 분양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슈프림 더 하이움’의 본격적인 분양을 시작한다. 사업부지는 서울시 강서구 화곡동 일원으로 지하 3층 지상 12층 총 76세대 규모로 만들어진다. 

 

강서구 일대는 지난 9월 개통한 서부간선지하도로 영향으로 교통여건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서부간선도로가 하루 12만대 이상의 차량 이동으로 만성적 교통체증이 발생하던 것이 성산대교 남단~금천IC(10.33km)를 잇는 서부간선지하도로 개통에 따라 이전 지상도로 통행 속도 대비 1/3 수준으로 대폭 단축됐다.

 

도로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의 접근성 또한 매우 우수하다. 까치산역의 경우, 2호선과 5호선이 만나는 환승역으로 여의도, 종로, 강남 등의 중심 업무 지역의 접근성이 매우 뛰어날 뿐 아니라, 신월-당산을 잇는 목동선(2028년 개통 예정), 목동-청량리를 잇는 강북횡단선(2025년 개통 예정)이 각각 개통을 예정하고 있다. 또한, 경기도 부천시 원종동부터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을 잇는 서부지역광역철도(2030년 준공 목표) 건설이 확정됨으로 인천, DMC 등으로도 교통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슈프림 더 하이움’은 목동 생활권과 인접되어 있어, 대학병원, 마트, 학교 등의 다채로운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으며, 도보거리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이 위치해있어 신혼부부와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 특히 각광을 받고 있다. 신월여의지하차로 상부의 공원화(2025년 준공 예정)로 인해 여가의 비중이 커진 요즘, 삶의 질 또한 높일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더불어 각종 호재로 인해 중심 상업지구의 출퇴근 접근성이 대폭 향상될 전망으로 예측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윤석열 "네트워크 본부, 무속인 참여 논란에 해산 결정…후보 결단"
세계일보, 무속인 전모씨 선대본부 고문으로 활동 보도 "해산 조치는 당연히 후보의 결단...앞으로 오해 계속 제거"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8일 무속인 참여 논란이 일었던 선대본부 네트워크 본부를 해산하기로 결정했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발표했다. 권 본부장은 "이 시간 이후로 네트워크 본부를 해산한다"며 "네트워크 본부는 후보의 정치입문부터 시작했다. 해산조치는 당연히 후보의 결단"이라고 밝혔다. 그는 "(해산) 이유는 잘 알다시피 본부를 둘러싸고 후보와 관련된 불필요한 오해가 확산되는 부분을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악의적인 오해와 관련, 특히 후보에게 계속 피해를 줄 수 있는 오해는 계속 제거해나가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설명했다. 권 본부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직격하기도 했다. 그는 "여담으로 이 후보가 영화를 좋아하신다고 했는데 저도 좋아한다"며 "특히 조폭이 나오는 조폭영화를 좋아한다. 나라의 정책을 좌지우지하는 영화들이 있는데 예를 들어 영화 아수라 경우에는 조폭들이 성남시와 비슷한 한남시의 시정을 제멋대로 휘두르고 그 과정에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