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8.6℃
  • 구름많음대전 -5.7℃
  • 흐림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1.2℃
  • 구름많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4.2℃
  • 맑음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0.4℃
  • 구름많음경주시 -2.8℃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사회

접종완료율 80% 돌파…내일 18~49세 부스터샷 예약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국내 코로나19 백신 기본접종 완료율이 1일 80%를 넘어섰다.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끝낸 인원은 321만9138명이다. 오는 2일부터는 그간 추가접종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18~49세의 추가접종 사전 예약이 시작된다. 정부는 추가접종률도 80% 수준으로 높이겠다는 목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백신별 권장 접종 횟수를 모두 맞은 접종 완료자는 총 4108만4744명이다.

이는 전체 인구(5134만9116명·2020년 12월 주민등록 거주자 인구) 대비 80.0%에 해당한다. 18세 이상 성인 인구 대비로는 91.5%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한 지난 2월26일 이후 279일, 2차 접종을 시작한 3월20일 이후 257일 만이다.

추진단은 "국민의 높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2차 접종률 80%를 달성할 수 있었다"면서 "접종 효과를 높이고 보다 안전하게 일상으로 나아가기 위해 3차 접종까지 반드시 받고 미접종자도 본인과 주변의 안전을 위해 서둘러 접종을 받아달라"고 말했다.

전날 4만8509명이 2차 접종을 완료해 이날 0시 기준으로는 누적 4106만1655명이다. 이날 0시부터 오전 11시까지 11시간 동안 2만3089명이 추가로 2차 접종을 마쳤다.

이날 0시 기준 2차 접종을 마친 신규 4만8509명을 백신별로 보면 화이자 3만8668명, 모더나 8347명, 아스트라제네카 1189명, 얀센 305명이다. 모더나 접종 완료자 중 2807명과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완료자 중 528명은 교차 접종한 이들이다.

백신별 누적 2차 접종자는 화이자 2213만789명, 아스트라제네카 1103만1372명(교차접종 176만8598명 포함), 모더나 640만52명(교차접종 3만6563명 포함)이다.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백신 접종 완료자를 성별로 보면 여성이 2574만6790명 중 2061만6605명이 접종을 마쳐 80.1%, 남성은 2560만2326명 중 2044만5050명이 완료해 79.9%를 각각 기록했다. 1차 접종률은 남녀 모두 82.9%이다.

연령대별 접종 완료율은 50대가 95.0%으로 가장 높다. 뒤이어 60대 94.8%, 70대 93.1%, 80세 이상 82.6%이다.
  
상대적으로 접종이 늦게 시작된 청장년층 연령대 중에서는 40대가 91.0%를 기록했다. 18~29세 90.2%, 30대 87.5%, 17세 이하 24.9%이다.

소아·청소년 접종 현황을 보면 16~17세 64만7901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이 중 54만6891명은 접종을 완료했다. 12~15세 중에서는 64만9339명이 1차 접종을 끝냈고 14만2567명이 완료했다.

임신부는 1955명이 1차 접종을 끝냈으며 이 중 917명이 접종 완료했다.

전날 1차 접종은 2만1448명이 참여해 누적 4256만7865명이다. 전 국민의 82.9%,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는 93.5%이다.

백신별 누적 1차 접종자는 화이자 2325만6369명, 아스트라제네카 1111만8652명, 모더나 669만3402명이다. 얀센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 끝나므로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하는데 그 누적 인원은 149만9442명이다.

추가접종 예약자는 총 632만965명이다. 60세 이상 고령층 및 고위험군은 419만8837명, 얀센 접종자 95만3403명, 면역 저하자 62만9579명, 우선접종 직업군 36만9355명, 50대 연령층 16만4364명, 18~49세 기저질환자 5427명이다.

이 가운데 전날 18만4517명이 추가접종을 끝내 누적 321만9138명이 됐다.

신규 추가접종자 18만4517명이 맞은 백신 종류는 화이자 16만442명, 모더나 2만3384명, 얀센 691명이다.

누적 추가 접종자는 60세 이상 고령층 및 고위험군은 136만6228명, 얀센 접종자 79만5067명,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58만2338명, 면역 저하자 38만2157명, 우선접종 직업군 7만3597명, 50대 연령층 1만8558명, 18~49세 기저질환자 1193명이다.
 
이들이 추가 접종한 백신별로는 화이자 243만6424명, 모더나 76만8223명, 얀센 1만4491명이다.

정부는 추가접종률도 80% 수준으로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그간 추가접종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18~49세에 대한 추가접종 사전 예약을 2일 0시부터 시작한다. 현재는 18~49세 중 우선접종 직업군, 얀센 백신 접종자, 기저질환자, 면역저하자 등만 추가접종 대상에 포함해왔다.

18~49세 사전예약자는 이틀 뒤인 4일부터 접종받을 수 있다. 잔여백신으로는 2일부터 당일 접종이 바로 가능하다.

홍정익 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기자단 설명회에서 "2차 접종 80% 달성은 끝이 아니라 과정이다. 추가접종률도 80%를 달성해야 하고 미접종자 20%도 기본접종과 추가접종을 완성해 나가야 한다"면서 "18~49세에 대한 추가접종 사전예약은 2일 0시에 기본접종을 완료한 지 5개월이 지난 분들부터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에 남아 있는 백신 물량은 총 1449만 회분이다. 화이자 749만7000회분, 모더나 516만9000회분, 얀센 156만7000회분, 아스트라제네카 25만7000회분이다.

전날 각 의료기관에서 관리하는 예비명단이나 민간SNS 당일 신속예약을 통해 잔여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1차 접종 기준 1만6102명, 2차 접종 기준 7002명이다. 이로써 지난 5월27일부터 누적 잔여백신 접종자는 1차 접종 623만4818명, 접종 완료 237만9230명이 됐다.

잔여백신으로 전날 추가 접종한 인원은 1만9528명 늘어 누적 28만2501명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수원시, ‘수원특례시’로 출범...시 승격 73년 만에 격상
염태영 수원시장 “특례시 이름에 합당한 권한과 책임으로 시민에게 더 큰 혜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경기 수원시가 시 승격 73년 만에 ‘수원특례시’로 격상돼 새롭게 출발했다. 시는 13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수원특례시 출범식을 열고, 특례시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수원특례시는 지방자치에 유연성을 더하며 다채롭고 풍성한 지역 발전의 모범을 제시할 것”이라며 “이 땅에 진정한 ‘시민주권 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원특례시가 어떤 위상을 갖추게 될지, 또 어떤 모습으로 시민의 삶과 어우러질 수 있을지는 오직 우리 손에 달려있다”며 “수원특례시는 대한민국 최대 기초지방정부로서, 또 대한민국 최초의 특례시로서 우리나라 지방자치의 표준을 만들어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수원특례시는 ‘시민 행복’을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며 “특례시라는 이름에 합당한 권한과 책임으로 시민에게 더 큰 혜택을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수원특례시 홍보영상 상영으로 시작된 이날 출범식은 수원특례시 유공자 표창, 염태영 시장의 기념사, 내빈 축사, 수원특례시민헌장 발표, 수원특례시 출범 선포식으로 이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과유불급 백척간두 … 사자성어로 풀어본 국힘 현재 상황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유아독존 자중지란 대선을 앞두고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작년 11월 5일 공정과 상식, 신뢰를 내세운 윤석열 후보를 대선 후보로 선출하면서 정권교체의 청신호가 켜진 듯했습니다. 중도보수진영과 특히 20, 30대를 일컫는 MZ세대들이 대거 지지층에 합류하면서 여당 후보인 이재명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10% 포인트 이상 늘리면서 대선은 보나마나 야당의 승리가 확실하다고 점쳐졌었지요. 그런데 정작 선대위 구성과정에서부터 김종인 위원장의 영입 난항, 일부 영입인사들에 대한 당내 불협화음, 윤핵관 시비까지 일어나면서 후보 자신은 물론, 그 주위의 참모들, 이준석 당대표까지 저마다 천상천하 유아독존으로 자기고집만을 내세우니까 자중지란이 일어났고 보수진영은 물론 중도지지층까지 이탈하는 등 정권교체 지지자들의 지지율이 급전직하하는 평지풍파가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같은 목표를 가지고 뭉치기는 했는데 알고 보니 각자의 길을 가겠다며 동상이몽을 꾸고 있었고, 특히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그 정도가 누가 더하다 덜하다를 따질 수 없을 정도로 난형난제의 독불장군들이었습니다. 과유불급 사면초가 전전긍긍 과유불급. 어느 정도 하고 말았어야지 정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