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7 (목)

  • 흐림동두천 -4.6℃
  • 구름많음강릉 1.7℃
  • 구름조금서울 -3.9℃
  • 연무대전 -2.5℃
  • 박무대구 -0.3℃
  • 맑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1.7℃
  • 맑음부산 4.2℃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3.8℃
  • 구름조금보은 -4.5℃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1.5℃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사회

부산 의료기기 체험방 집단감염 등 신규 확진 141명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부산 내 의료기기 체험방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하루새 14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3일 0시 기준 지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41명(부산 1만6552~1만6552번 환자)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들 확진자 중 접촉자는 91명, 감염원 불명 사례 50명이다.

먼저 부산진구 의료기기 체험방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지난달 28일 유증상 확진자의 동선에서 부산진구 소재 의료기기 체험방이 확인됐고, 접촉자 조사를 통해 체험방 이용자 2명, 접촉자 2명 등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시설은 고령층이 주로 방문하는 곳으로, 확진자 5명의 연령대는 60~80대라고 부산시는 전했다.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례에서도 추가 감염이 속출했다.

 

해운대구 소재 시장에서 종사자 1명, 방문자 1명, 가족 접촉자 6명 등 8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45명(종사자 37, 방문자 1, 접촉자 7)이 됐으며, 동구 소재 시장에서도 종사자 2명, 방문자 1명, 접촉자 3명 등 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관련 확진자 누계는 총 34명(종사자 19, 방문자 3, 접촉자 12)으로 늘어났다.

또 동래구 노인주간보호시설에서 가족 2명(누적 20명), 동래구 목욕장 7명(누적 26명), 사상구 요양병원 환자 2명(누적 48명), 동래구 초등학교 A에서 3명(누적 35명), 동래구 초등학교B에서 3명(누적 31명), 사하구 어린이집 B(집단명: 사하구 소재 어린이집 3)에서 3명(누적 34명), 부산진구 종합병원에서 4명(누적 115명)이 각각 추가로 감염됐다.

지난 1일 80대 확진자 1명이 숨져 누적 사망자는 185명이다. 입원치료 중인 확진자는 재택치료 202명을 포함해 총 1339명이며, 현재 위중증 환자는 37명(타지역 5명 포함)이다. 

현재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63개 중 37개(58.7%)가 사용 중이며, 일반병상은 645개 중 353개(54.7%)가 가동 중이다. 한시적 감염병전담병원 병상은 70개 중 64개 병상이 사용 중이며, 생활치료센터 병상은 1108병상 중 696병상(62.8%)이 가동 중이다.

백신 접종 인원은 1차 1458명, 접종 완료 3053명이 추가됐다. 이로써 부산 전체 인구의 81.2%(272만4073명)가 1차 접종을 했으며, 접종을 완료한 시민은 78.4%(263만1501명)이다. 추가접종(부스터샷)은 1만1463명으로 늘어 누적 20만9295명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